꼬리잡힌 리베이트…영일제약, 5개 지역 병‧의원에 2억7천만원 제공
공정위, 시정명령 및 과징금 처분 “의약품 시장 경쟁질서 바로잡겠다”
입력 2022.07.26 11:26 수정 2022.07.26 11: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5개 지역 병‧의원에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해 이권을 챙긴 영일제약이 공정거래위원회에 덜미를 잡혔다. 

공정위(위원장 조성욱)는 영일제약이 자사 의약품 처방 증대를 목적으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21개 병·의원에 현금, 상품권 등 부당한 사례금을 제공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1,0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영일제약은 자사가 제조·판매하는 의약품 처방 증대를 위해 2016년 4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인천, 수원, 부산, 울산, 마산 등 5개 광역시·도 21개 병·의원에 약 2억7,000만원의 부당한 사례금을 제공했다.
 
영일제약은 영업사원이 병·의원과 향후 처방금액을 구두로 약정하고 처방금액의 일정 비율만큼 카드깡, 상품권깡 등의 방법으로 마련한 현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본사 관리부에서 병·의원의 실제 처방내역을 확인해 사전에 지급한 지원금을 정산하는 등 사후적으로 약정 이행 여부를 점검·관리했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45조제1항제3호를 근거로, 행위금지명령(시정명령) 및 과징금 1,000만원을 부과하게 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전문의약품 처방 증대를 목적으로 한 리베이트 제공행위는 환자인 소비자의 의약품 선택권을 침해할 뿐만 아니라 리베이트 금액 보전을 위한 높은 약가 책정 등으로 소비자에게 피해가 전가되는 대표적인 위법행위”라며 “제약 및 의료기기 시장에서의 부당한 리베이트 행위를 지속적으로 적발·제재해오고 있는 바, 이는 의약품 시장의 경쟁질서를 바로잡고 소비자가 보다 저렴한 의약품을 구매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꼬리잡힌 리베이트…영일제약, 5개 지역 병‧의원에 2억7천만원 제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꼬리잡힌 리베이트…영일제약, 5개 지역 병‧의원에 2억7천만원 제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