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세라핀’ 자동화 공정 도입·부분적 가동 시작
3~4천 케이스 양산 가능…수요 따라 라인 증설 예정
입력 2022.07.05 22:5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덴티스(대표 심기봉)는 디지털 투명교정장치 ‘세라핀(SERAFIN)’의 자동화 공정 도입을 완료하고 7월부터 시험 및 부분적인 가동 들어간다고 밝혔다.

투명교정 제작을 위한 주요 공정에서 모델 출력(3D프린트), 포밍(성형), 마킹(레이저마킹) 등의 전공정과 트리밍(다듬기), 검수, 패킹(포장) 등의 후공정은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덴티스는 자회사 티에네스를 통해 전공정에 관한 부분을 자동화했고 세밀한 작업이 요구되는 후공정은 자동화를 위한 준비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기존 수작업을 통해 연간 1,000 케이스 가량 생산이 가능했던 부분이 3,000~4,000 케이스까지 3배 이상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덴티스는 하반기 수요 증가에 따라 라인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면서 생산 규모를 키워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자동화 공정은 국내 임플란트 업계 최초인 만큼 향후 국내 투명교정 시장의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세라핀은 처방전 작성부터 등록, 디자인 확인 및 승인, 장치 제작까지 2주 내 진행되는 디지털 워크플로우 기반의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로 진행된다. 덴티스의 교정 전문 자회사 티에네스가 투명교정 치료 진단부터 치료계획, 장치 제작 등이 포함된 투명교정 토탈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덴티스의 3D 프린터 ‘제니스’와 더불어 자회사(티에네스∙디오코)가 자체 개발한 교정용 소프트웨어 등 회사가 보유한 자체 기술력이 총동원돼 외주 제작에 의존하지 않고 비용 절감과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

덴티스 관계자는 “이번 자동화 공정의 경우 완전 자동화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첫번째 단계로, 향후 수요 증가에 따라 자동화 공정을 확대해 생산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라며 “덴티스는 티에네스와 함께 국내 최초 자동화공정을 기반으로 투명교정 플랫폼 시장을 확대하고 전속모델 임영웅을 필두로 한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투명교정 인식 개선과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덴티스, ‘세라핀’ 자동화 공정 도입·부분적 가동 시작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덴티스, ‘세라핀’ 자동화 공정 도입·부분적 가동 시작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