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변이 치료제 '타브렉타', 비소세포폐암 미충족 수요 해소할까?
타브렉타 국내 최초 출시 기자간담회・・・김상위 교수 "환자에 맞는 유전자 변이 표적 치료제 선택 중요"
입력 2022.04.12 15:2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김상위 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가 '타브렉타' 간담회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노바티스(대표 유병재)는 국내 최초 출시 MET 엑손 14 결손(skipping)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타브렉타(Tabrecta, 카프마티닙)의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12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상위 교수가 발표자로 참석, 국내 비소세포폐암 치료환경과 타브렉타 임상연구 및 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폐암은 국내 암 발생 순위 3위인 암종으로, 그 중에서도 비소세포폐암은 원격 전이 시 5년 상대생존율이 8.9%에 불과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다. 

김상위 교수는 “특히 대표적인 MET 변이에 해당하는 MET 엑손 14 결손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약 3~4% 차지하는데, 예후가 불량해 충족되지 않은 의료적 수요가 높은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타브렉타는 MET 수용체 티로신 키나아제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기전의 약물로, 세포 내 수용체의 인산화효소 영역에 결합해 MET 인산화 반응을 차단하고 MET이 주요 하위 신호 전달 경로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막는다.

즉, MET 엑손 14 결손 또는 MET 증폭을 보이는 폐암에서 유래된 종양의 성장을 방해하고 이를 퇴행시킨다는 것.

타브렉타는 특히 1차 치료에서 더 높은 반응률과 더 긴 반응지속기간을 나타냈다. 주요 임상인 GEOMETRY mono-1 연구에서 타브렉타를 투여한 환자 중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에서는 68%(95% CI; 48-84), 이전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에서는 41%(95% CI; 29-53)의 객관적 반응률(Objective Response Rate, ORR)이 나타났다.

또한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의 68%, 이전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의 82% 등 대부분의 환자가 타브렉타 치료 시작 후 7주 이내에 빠른 반응을 보였다.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의 반응지속 기간 중간값(median Duration of Response, mDOR)은 12.6개월(95% CI, 5.6-NE)이었고, 치료받은 환자는 9.7개월(95% CI, 5.6-13.0)이었다.

완전관해(Complete Response, CR)와 부분관해(Partial Response, PR), 안전병변(Stable Disease, SD)을 보인 환자 수를 모두 집계한 질병통제율(Disease Control Rate, DCR)은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에서 96%(95% CI, 82-100)로, 28명의 환자 중 27명의 질병이 통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의 질병통제율은 78%(95% CI, 67-87)로, 69명 중 54명의 질병이 통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브렉타는 뇌 전이 치료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

뇌 전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 13명(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 3명,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 10명)의 두개 내 병변에 대한 객관적 반응률(intracranial ORR)을 사후 분석한 결과, 완전관해를 보인 4명을 포함해 12명(92%)에서 질병 통제가 확인됐다.

해당 효과를 기반으로 타브렉타는 뇌 전이가 확인된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MET 억제제로는 유일하게 2021 NCCN 가이드라인에 등재됐다.

노바티스는 국립암센터에서 진행된 한국인 대상 후향 분석 결과에서도 타브렉타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의 전체생존기간 중앙값은 7.5개월(95% CI, 3.2-NA)에 그친데 반해 타브렉타 치료를 받은 환자 8명의 전체생존기간 중간값은 21.5개월(95% CI, 20.8-NA)로 나타나, 타브렉타 치료가 화학요법에 비해 전체생존기간의 개선 효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김상위 교수는 “최근 들어 타브렉타와 같은 유전자 변이 표적치료제가 국내에서도 속속 허가되고 있는 만큼, 유전자 변이가 많은 비소세포폐암의 항암 치료를 결정할 때는 환자가 가진 암의 분자병리학적 정보를 우선적으로 확인하고, 이에 맞춰 치료제를 선택해야 한다”며 “유전자 변이를 동반한 환자에서 그 유전자 변이를 타겟으로 하는 표적치료제가 좋은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해당되는 유전자 변이가 있는지에 대한 확인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타브렉타는 지난해 11월 MET 엑손 14 결손이 확인된 국소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유전자변이 치료제 '타브렉타', 비소세포폐암 미충족 수요 해소할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유전자변이 치료제 '타브렉타', 비소세포폐암 미충족 수요 해소할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