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츠카제약, 美 자회사 ‘아바닐’ 내년 1월 경영통합
입력 2022.10.25 10:27 수정 2022.10.25 10:4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오츠카 제약은 미국 자회사 아바닐 파마슈티컬(Avanir Pharmaceuticals)을 내년 1월 1일부로 미국에서 의약품 제조판매를 하는 오츠카 아메리카 파마슈티컬 주식회사(OAPI)를 존속회사로 경영통합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오츠카는 경영통합을 통해 OAPI에 양사의 지식과 경험, 기능을 집약하여 중추신경 질환에 대한 치료 솔루션 제공을 강화를 목표한다.
 
1988년에 설립된 ‘아바닐’은 정신질환 환자와 그 케어 커뮤니티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해 혁신적인 중추신경계 솔루션을 제공해온 제약기업이다.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정동조절장애 치료제 ‘뉴덱스타’를 판매하고 있으며, 2015년 1월 오츠카의 자회사가 됐다.
 
OAPI의 사장 겸 CEO Tarek Rabah 씨는 ‘아바닐과 오츠카는 정신질환 환자와 그 간병인의 삶을 향상시키기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약속을 공유해 왔다. 이번 경영통합으로 중추신경계 질환 환자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 기회를 더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오츠카제약, 美 자회사 ‘아바닐’ 내년 1월 경영통합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오츠카제약, 美 자회사 ‘아바닐’ 내년 1월 경영통합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