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약업계 1억엔 이상 연봉 임원 46명
최고액은 다케다 크리스토프 웨버사장 ‘약 18억6천만엔’
입력 2022.07.22 10:1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본 제약업계에서 1억엔(약 10억원) 이상 연봉을 받고 있는 임원은 46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021년 4월~2022년 3월 결산을 맞이한 제약기업 및 바이오 벤처 등 각사가 공표한 유가증권 보고서에 기초한 통계이다.
 
이에 따르면 제약업계에서 1억엔 이상을 보수를 받은 사람은 46명으로 지난해보다 1명 감소했으며, 46명에게 지급된 연봉은 총 111억800만엔이었다.
 
임원 중 최고액을 받은 사람은 다케다의 크리스토프 웨버 사장으로 18억5,800만엔을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연봉은 지난해에 비해 1,600만엔 감소했다. 웨버 사장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연봉을 받은 사람은 다케다의 앤드류 플럼프 리서치&디벨롭먼트 프레지던트이사로 9억1,900만엔을 수령했다. 3위 역시 다케다의 콘스탄틴 사루우코스 CFO(최고 재무 책임자)로 6억7,500만엔의 연봉을 받아 1~3위까지를 다케다가 차지했다.
 
4위는 아스텔라스의 야스카와 켄지 사장으로 4억4,500만엔을 수령했으며, 5위는 아스텔라스의 하타나카 요시히코 회장(6월 퇴임)으로 3억4,800만엔을 받았다.
 
한편, 1억엔 이상 개별 공개 대상이 된 임원이 가장 많았던 기업은 에자이와 오츠카HD로 각각 5명이었으며, 이어 소세이그룹, 다이이찌산쿄, 다케다가 각각 4명, 아스텔라스와 쥬가이가 3명씩 이름을 올렸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일본 제약업계 1억엔 이상 연봉 임원 46명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일본 제약업계 1억엔 이상 연봉 임원 46명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