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임상 중단 美 제약사 18% 감원
‘INO-4800’ 개발 진행 이노비오 파마..경영 효율화 취지
입력 2022.07.21 10: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미국 펜실베이니아州 플리머스 미팅에 소재한 감염성 질환 및 암 예방‧치료용 DNA 의약품 개발 전문 생명공학기업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社(Inovio Pharmaceuticals)가 조직개편案의 이행에 착수했다고 19일 공표했다.

조직개편은 현재 보유한 현금으로 존속할 수 있는 기간을 연장하고(cash runway), 장기적인 성장을 촉진할 핵심적인 임상 프로그램들에 사세를 집중하기 위한 취지에서 단행되는 것이다.

앞서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는 ‘코로나19’ DNA 백신 후보물질 ‘INO-4800’의 임상 3상 시험을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지난 5월 공표한 바 있다.

이날 공개된 조직개편案을 보면 정규직 인력의 18%를 감원하고, 협력업체 수를 86% 줄이면서 기타 비용절감을 위한 조치들을 이행하는 내용 등이 포함되어 있다.

조직개편案의 이행을 통해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 측은 앞으로 1년 6개월 동안 운영비용의 30% 안팎을 절감하면서 오는 2024년 3/4분기까지 현재 보유현금으로 기업의 존속기간을 연장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 같은 예측내용에는 해당기간 동안 추가로 조성될 수 있는 자금과 관련한 부분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 측은 구조조정을 진행하는 데 소요될 160만 달러 정도의 비용이 3/4분기 재무제표에 한차례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재클린 셰어 대표는 “오늘 발표한 조직개편案이 DNA 의약품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전략을 뒷받침하고,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의 미래 성장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동안 경영의 효율성을 높여 우리의 선도 파이프라인 후보물질들이 상용화 단계에 이르고 성공가능성을 극대화하는 데 사세를 집중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의 선도 프로그램 가운데는 이종(異種) 부스터 전략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과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관련 자궁 고도 편평 상피 내 병변(HSIL)을 치료하기 위한 후보물질 ‘VGX-3100’을 비롯한 인유두종 바이러스 표적 프로그램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날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 측은 연내에 핵심적인 연구 건들의 새로운 분석자료들이 확보되면 선도 DNA 의약품 자산들의 전략적 개발과 관련해 추가정보를 내놓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셰어 대표는 “단기적인 성장 기폭제를 찾는 데 주력하면서 혁신적인 제품들을 공급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R&D 파이프라인 개발과정에서 우선적인 과제들을 선정하는 데 힘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이노비오 파마슈티컬스의 기술 파이프라인에는 감염성 질환 치료제와 면역 항암제 초점이 맞춰진 다수의 임상단계 제품 후보물질들이 포함되어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코로나19’ 백신 임상 중단 美 제약사 18% 감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코로나19’ 백신 임상 중단 美 제약사 18% 감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