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제약 매출 톱 3..다케다·오츠카·아스텔라스
입력 2022.05.26 11:53 수정 2022.05.26 12:0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본의 제약업계 전문지가 집계한 지난해(2022년 3월기) 일본 국내제약의 매출 랭킹에 따르면 3조6,000억엔의 매출을 올린 ‘다케다’가 변함없이 독보적인 1위 자리를 고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1조5천억엔의 ‘오츠카HD’, 3위는 1조3천억엔의 ‘아스텔라스’가 차지했다.
 
1위를 한 다케다는 전년대비 11.6%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주력 궤양성 대장염·크론병치료약 ‘엔티비오’와 유전성 혈관성 부종치료약 ‘타크자이로’가 글로벌 시장에서 호조를 보였고, 데이진파마에 매각한 당뇨병치료약 4제 수입 1,330억엔이 매출에 기여했다.
 
2위의 오츠카는 5.3% 증가한 1조4,983억엔의 매출을 올렸다. ‘이케플라’ ‘스프리셀’의 공동판매 계약종료가 감수요인이 됐지만 ‘에빌리파이멘테나’ ‘렉살티’ ‘삼스카/진아크’ ‘론서프’ 등 글로벌 4개 제품이 전년대비 14.0% 증가하면서 매출 확대를 나타냈다.
 
3.7% 매출증가로 3위에 오른 ‘아스텔라스’도 ‘셀레콕스’ ‘리피토’의 공동판매 계약 종료가 감수요인이 됐지만, 전립선암 치료제 ‘엑스탄디’가 전체 매출수익의 약 40%를 기록하는 등 5,343억엔(16.6% 증가)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어 4위는 ‘다이이찌산쿄’, 5위는 ‘쥬가이’ 6위는 ‘에자이’ 7위는 ‘스미토모 파마’ 8위는 ‘다나베미쓰비시’ 9위는 ‘오노약품’ 10위는 ‘쿄와기린’이 차지했다.
 
다이이찌산쿄는 항응고제 ‘에독사반’과 항HER2 항체약물복합체(ADC) ‘엔허투’의 호조로 전체매출은 8.6% 증가한 1조449억엔으로 집계되어, 2014년 3월기 이후 8년 만에 매출 1조엔을 달성했다.
 
5위를 한 쥬가이는 코로나19 치료약 ‘로나플리브’ 등의 매출기여로 27.1%나 대폭 증가하면서 매출이 1조엔에 육박했다. 또, 에자이는 항암제 ‘렌비마’가 43.6%나 증가하면서 매출에 기여하여 17.1% 증가한 7,562억엔의 매출을 올렸다.
 
9위를 한 오노약품공업은 ‘면역체크포인트 저해제 ’옵디보‘가 13.8% 증가한 1,124억엔의 매출을 올렸고, SGLT2제해제 ’포시가‘가 적응증을 확대하면서 64%나 성장하여 전체매출은 16.8%나 증가하면서 쿄와기린을 제치고 전년도 10위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일본 내 제약 매출 톱 3..다케다·오츠카·아스텔라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일본 내 제약 매출 톱 3..다케다·오츠카·아스텔라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