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난해 국내 전문약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시장규모 약10조6,900억엔, ‘옵디보’ 1위, 병원시장 확대·개업의시장 축소
입력 2022.05.25 12:0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본국내 전문의약품 시장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IQVIA가 24일 발표한 지난해(2021년 4월~2022년 3월) 일본 국내 전문의약품 시장 자료에 따르면 시장규모는 10조6,887억엔(전년대비 3.3% 증가)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0조6,294억엔을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 일본국내 전문의약품 시장은 2015년(10조8,377억엔)에 이은 두번째 시장규모를 나타냈으며, 과거 5년간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하지만 시장규모는 격변하여 시장별로 보면 100병상 이상 병원시장은 4조9,675억엔으로 5.1% 증가한 반면, 100병상 미만의 개업의 시장은 2조4억엔으로 0.4% 증가에 그쳤다. 이밖에 약국시장은 3조7,207억엔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했다.
 
제품별 랭킹에서는 ‘옵디보’가 1위로 전년대비 11.1% 증가한 1,253억엔 매출를 올리며 전년 2위에서 처음으로 1위로 올라섰다. ‘옵디보’는 2016년 급성장했지만, 2017년 2월 50% 약가인하, 이후에도 ‘키트루다’의 NSCLC 1차 치료 적응취득에 밀려 1위에 오른 적이 없었다. ‘옵디보’는 2020년 11월 NSCLC 1차 치료 적응 취득 및 위암 1차 치료 등에 힘입어 2021년 두 자릿수 성장으로 매출 1위에 올랐다.
 
이어 2위는 ‘키트루다(1,195억엔’, 1.1% 증가)‘ 3위는 ‘다케캡(1,139억엔, 13.0% 증가)’ 4위는 ‘릭시아나(1,043억엔, 18.7% 증가)’ 5위는 ‘타그리소(1,037억엔, 9.1% 증가)’ 등이 차지했다. 이들 상위 5개 제품은 모두 매출 1,000억엔 이상을 올렸다.
 
약효군별로는 1위가 ‘항종양제’(1조6,7911억엔, 전년대비 10.6% 증가)로 전체 시장의 15.7%를 차지했다. 항종양제 시장은 매년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이다. 2위는 ‘당뇨병치료제’(6,439, 5.5% 증가), 3위는 ‘면역억제제’(5,336억엔, 11.2% 증가), 4위는 ‘항혈전제’(4,306억엔, 2.6% 증가), 5위는 ‘안과용약제’ (3,533억엔, 1.7/5 감소) 등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日 지난해 국내 전문약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日 지난해 국내 전문약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