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인공지공(AI) 스타트업 ‘피노맥스’, 시리즈A 투자유치
입력 2021.12.24 08:54 수정 2021.12.24 08:5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피노맥스(대표 김한석)가 인터밸류파트너스, BNK벤처투자, 한국대안투자자산운용 등 3곳으로 부터 시리즈 A 투자유치에 성공하여 투자자금 유치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미국 시카고에서 진행된 세계최대 방사선학회인 ‘2021년 북미영상의학회’(RSNA 2021)에 참석하고 있는 피노맥스 김한석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개발중인 A.I 기술들의 완성도를 높이고, 미국 인허가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피노맥스(PMX)는 인공지능(AI) 의료 진단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서 2021년 3월 회사 설립 이후 지금껏 총 50.5억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CT, MRI 영상을 활용하여 알츠하이머, 파킨슨, 폐질환 등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단하고 만성질환 바이오마커를 제시하는 A.I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으로서 MRI와 CT 영상의 구획화(Segmentation)에 특화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흉부 CT 솔루션, 뇌 및 전신 MRI 솔루션도 개발 중에 있다.

서비스 군으로는 X-Ray, CT영상을 통합으로 분석하여 세그멘테이션, 볼륨 정보를 의료인에게 제공하는 Chest진단 솔루션과, 뇌MRI, fMRI 그리고 전신 MRI 데이터들의 획득 및 재구성에 머신러닝을 이용하여 알츠하이머 질환 및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하는 Brain 솔루션 등이 있다.

인터밸류파트너스 민경완 팀장은 “피노맥스는 초기기업이지만 경쟁사와 달리 FDA 규격 지침 적용 등,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메디컬 A.I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낀 기업이다. 국내시장을 타겟하는 경쟁업체와 달리, 미국 현지에서 개발과 인증을 지원하는 시카고팀과 그리쉬 스리니바산 박사(Girish Srinnivasan, CTO)와 CEO를 맡고 있는 김한석 대표와의 협업 히스토리에서 향후 글로벌 기업의 자질을 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피노맥스는 설립시부터 타겟 시장을 국내로 한정하지 않아 연구진을 서울과 시카고에서 보유하고 있으며, 시카고 지사가 연구개발, FDA승인, 미국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2020년 12월에는 바이러스 폐렴진단용 AI 솔루션으로 경기도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지원사업(WINGS) 1기에, 올 5월에는 AI 기반 퇴행성 뇌질환 진단용 MRI 솔루션으로 팁스(TIPS)에 연속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의료용 인공지공(AI) 스타트업 ‘피노맥스’, 시리즈A 투자유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의료용 인공지공(AI) 스타트업 ‘피노맥스’, 시리즈A 투자유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