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 카자흐스탄 알마티 ‘글로벌 헬스케어센터’ 개소
민관 협력 통해 ICT 기반 비대면 원격진료·상담 제공
입력 2021.12.17 14: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지난 1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글로벌 헬스케어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카자흐스탄 알마티와 실시간 비대면 온라인 중계방식으로 진행됐다.

글로벌 헬스케어센터(알마티 Office)는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인천광역시, 인천관광공사, (주)와우보스 등 민관 상호 협력의 결과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는 인천 의료관광 분야의 디지털 전환 대표사업인 ‘ICT 기반 비대면 원격진료·상담’을 제공하게 된다.

ICT 기반 비대면 원격진료·상담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기존 오프라인 형태의 해외환자 유치가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해외환자가 현지 의료진과 ICT 기반의 원격시스템을 통해 인천지역 의료진에게 진료를 보는 사업이다.

이는 해외 현지 의료관광 대기수요를 흡수하는 것은 물론, 국내 입국 전 인천지역 의료진과의 사전 원격진료를 통해 해외환자의 궁금증 해소 및 만족도를 높여 실제 방한해 치료로 이어지면서 해외환자 유치의 새로운 모델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개소한 글로벌 헬스케어센터는 카자흐스탄 알마티 중심가에 유동인구가 많은 카이사르 플라자(KAISAR PLAZA) 쇼핑몰 1층에 위치해 현지인들의 접근성이 좋은 곳이다.

특히 이날 개소식에는 ICT 플랫폼(ictincheon.com)을 통해 지난 11월 인천성모병원 갑상선외과 최훈 교수에게 수술을 받고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귀국한 갑상선암 1호 환자의 온라인 비대면 사후관리 원격진료 시연도 진행돼 행사의 의미를 높였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이번 ICT 기반 원격진료실 개소를 계기로 우리 인천성모병원은 가톨릭 정신에 입각해 카자스흐스탄 보건·의료 발전과 이를 위한 진료, 교육, 연구를 사명으로 의료복지 향상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인천시, 인천관광공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인천 ICT 기반 비대면 원격진료 사업의 성공 모델을 분석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해 러시아 등 다른 국가로도 확대하고 해외환자들에게 인천 의료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인천성모, 카자흐스탄 알마티 ‘글로벌 헬스케어센터’ 개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인천성모, 카자흐스탄 알마티 ‘글로벌 헬스케어센터’ 개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