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신경정신행동 증상 악화시켜

경도인지장애 및 알츠하이머 환자 더욱 심각

기사입력 2020-01-21 11:3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재명 교수▲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재명 교수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신경정신행동 증상이 더욱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도인지장애 및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에게 더욱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재명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이혜원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는 2005년 9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서울시에 거주하는 인지장애 환자 및 보호자 총 645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초미세먼지 노출은 신경정신행동 증상과 보호자 부담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 동안 초미세먼지(지름 2.5μm 미만)에 의한 대기오염이 인지장애와 정신장애의 위험을 키울 개연성이 있다는 우려는 있었다. 그러나 대기 중 초미세먼지와 인지장애 환자의 신경정신행동 증상과의 관계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치매의 신경정신행동 증상인 우울, 초조, 망상, 불면, 충동성 등의 증상은 치매 환자의 고통 및 보호자의 부담을 증가시키고, 입원률을 증가시켜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킴으로써 고령화 사회의 심각한 문제로 거론된다.

연구팀은 신경정신행동 증상을 한국형 치매행동평가척도(K-NPI)로 측정했고, 보호자의 부담은 NPI 보호자고통척도를 이용해 조사했다. 

연구 결과, 신경정신행동 증상의 악화는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과 연관성이 있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한 달 동안 8.3μg/m3 증가했을 때 환자들의 정신행동증상은 16.7% 악화됐다. 특히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은 한 달간 초미세먼지 8.3μg/m3 증가시 신경정신증상 수치가 40.7%나 증가했다. 

보호자의 간병 부담 역시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라 가중됐다. 초미세먼지 증가에 한 달간(8.3μg/m3) 노출 시 보호자 부담은 29.0% 증가하였고, 두 달간(7.9μg/m3) 노출 시 36.1%, 일년간 (3.9μg/m3) 노출 시에는 19.2% 가중돼 보호자 부담 역시 심각하고 장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여자 중 환자 645명의 평균 연령은 74±7.4세였고, 평균 교육기간은 9±5.6년이었다. 참여자 중 남성은 37%, 여성은 63%였고, 가장 흔한 동반질환은 고혈압으로 56%에 달했다. 보호자의 대부분은 함께 거주중인 가족이었다.

강재명 교수는 “초미세먼지가 인지기능 손상 환자의 비인지증상인 정신행동증상을 악화시키고, 보호자의 부담 역시 가중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치매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기억력 개선제 복용과 혈관성 인자의 관리뿐 아니라, 환경오염 등의 사회적 건강위험인자 관리가 신경정신행동 증상 예방법으로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초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결국 환자 및 보호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신경정신행동 증상은 치매환자의 90%에서 관찰되며, 우울과 무기력으로 시작해 초조와 공격성, 망상 등으로 진행할 수 있다. 따라서 치매의 인지증상 뿐만 아니라 신경정신행동 증상 역시 치료와 관리의 목표가 돼야 하며, 초미세먼지라는 변경가능한 환경인자에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다각도의 관리방법이 모색돼야 한다. 

이 같은 연구는 ‘Exposure to ambient fine particles and neuropsychiatric symptoms in cognitive disorder: A repeated measure analysis from the CREDOS(Clinical Research Center for Dementia of South Korea) study’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저널인 <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최근 호에 게재됐다.

대기오염이 인간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이미 입증됐다. 다양한 대기오염물질 중에서 지름 2.5μm 미만의 입자는 크기가 작아서 인간의 생물학적 체계에 침투 가능하기 때문에 심각성이 크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다양한 연구 결과를 통해 병원 입원률과 사망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미세먼지로 인한 국내 조기 사망자 수는 2015년 기준 1만 1924명에 이른다. 이중 심뇌혈관 질환이 58%로 가장 많았고, 급성하기도호흡기감염 18%, 만성폐쇄성폐질환 18%, 폐암 6% 등의 순이었다. 

최근에는 초미세먼지가 우울증, 불안, 자살과 신경발달장애는 물론, 시공간기능과 의미기억, 언어학습, 전반적인지 등 인지기능 손상과도 관련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외출 시에는 규격 마스크를 착용하며 선글라스 등을 착용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반드시 노출부위를 깨끗이 씻고, 평소 물을 많이 마시는게 좋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굿모닝에스
lactodios
Solution Med Story
한풍제약 - 경옥고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화장품연감

2018년판 화장품연감

책소개뷰티누리(주)(화장품신문)가 국내외 화장품과 뷰...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