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픔약사회, 김용익 전 이사장 초청 강연회
‘돌봄체계와 약사의 역할’ 주제로…약사 50여명 참석
입력 2022.11.24 11: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늘픔약사회는 지난 19일 김용익 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현 돌봄과 미래 이사장)을 초청, ‘돌봄체계와 약사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했다.

돌봄과 미래는 ‘전 국민 돌봄 보장’ 실현을 도모하는 단체로 중앙정부와 지역사회돌봄을 강화해 전국민이 의료보험서비스를 받는 것처럼 전국민이 돌봄을 보장받을 수 있는 제도를 만들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강의에는 20~30대의 늘픔약사회 회원, 약대생 동아리 늘픔 회원 학생, 비회원 약사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늘픔약사회 대표단은 “앞으로 커뮤니티케어가 중요해짐에 따라 전국민 돌봄보장제도라는 큰 틀에서 약사가 어떤 역할을 해야할 지 고민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며 “꽉 찬 강연장을 보니 미래에 관한 젊은 약사들의 큰 관심을 느낄 수 있다”고 말다.

김용익 전 이사장은 “노인 인구와 비율은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노인인구의 건강을 증진시켜 노인은 물론 돌봄을 담당했던 여성의 사회참여인구로 유입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우리와 같은 보건의료인들의 노인돌봄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또 그동안 사회참여율이 낮았던 장애인, 여성이 건강해야 사회 참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돌봄 당사자들의 탈시설화, 탈가족화를 해결하려면 지역사회돌봄이 핵심”이라며 “의료전문인력의 가정방문 서비스와 주간, 야간 보호서비스를 지금보다 훨씬 확장시키고 의료보험제도 처럼 누구에게나 돌봄서비스가 돌아갈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가정방문을 진행하면 고혈압 당뇨환자 중 약을 먹지 않고 있는 사람들의 복약순응도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며 “미혼모, 산모와 아이 돌봄(모자보건)도 가정방문으로 이뤄져야 한다. 이 부분에서 약사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이사장은 “지역사회돌봄이 국민들의 삶과 한국의 경제 사회를 개혁하는 의미를 가지려면 ‘전국민 돌봄 보장’이 필요하다”며 “이는 주민 누구라도 언제 어디서나 충분하게 보장돼야 하고, 좋은 질을 가지려면 공공과 민간의 배합(public-private mix)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연이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에는 ‘전국민 돌봄제도’가 현실화되기 위한 방안으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기존의 돌봄 경험을 갖고 있는 단체와 보건의료 인력이 총 집합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고, 보건의료인력 간의 협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토론도 이어졌다.

참가자 H약사는 “약사의 미래를 보는 혜안을 얻었다. 시대를 아우르는 거대 담론을 만나 오랜만에 가슴이 뛰는 경험을 했다. 전국민 돌봄이 이뤄진 미래를 상상하니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가 될 것 같아 기대가 된다”며 “앞으로 지역사회에서 돌봄의 일환으로 약사의 역할을 탐색해봐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늘픔약사회, 김용익 전 이사장 초청 강연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늘픔약사회, 김용익 전 이사장 초청 강연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