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콜레스테롤 기준 제시
서울성모병원·여의도성모병원·숭실대 교수팀
입력 2022.11.16 21:0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젊은 성인도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200mg/dL,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30mg/dL 이상이면 심근경색,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승환(내분비내과), 여의도성모병원 김미경(내분비내과), 숭실대학교 한경도 교수(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연구팀은 젊은 성인의 콜레스테롤 농도와 심뇌혈관질환 위험의 상관관계를 연구해 적절한 콜레스테롤 기준을 제시했다.
 
위험인자가 있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콜레스테롤 농도와 심뇌혈관질환의 상관성은 매우 잘 알려져 있고 치료 가이드라인도 정립했으나 저위험군이나 40세 미만 젊은 성인에서의 콜레스테롤 기준치에 대한 근거는 부족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의 당뇨병이 없는 성인 620만4,153명을 대상으로 콜레스테롤 농도와 심뇌혈관질환(심근경색, 뇌졸중)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총콜레스테롤 200mg/dL, LDL 콜레스테롤 130mg/dL, 비HDL 콜레스테롤이 140 mg/dL를 넘으면 심뇌혈관질환의 위험도가 유의하게 증가함을 확인했다. 비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총 콜레스테롤에서 HDL(좋은) 콜레스테롤을 뺀 값이다.
 
또 비만, 고혈압, 흡연 등의 위험인자 개수에 따라 그 기준이 달라졌는데 위험인자가 없는 경우에는 총콜레스테롤 240mg/dL, LDL 콜레스테롤 150mg/dL, 위험인자가 1개인 경우에는 총콜레스테롤 220mg/dL, LDL 콜레스테롤 130mg/dL, 위험인자가 2개 이상인 경우에는 총콜레스테롤 200mg/dL, LDL 콜레스테롤 120mg/dL 이상일 때 심뇌혈관질환의 위험도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에 따르면 이상지질혈증의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대 남자 25.4%, 여자 26%, 30대 남자 41.4%, 여자 34.6%가 이상지질혈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있는 성인 중 절반 정도에서만 지질강하제를 복용하고 있으며 조절률도 50%에 미치지 못한다.
 
이승환 교수는 "비교적 저위험군에 해당하는 젊은 성인에서 이상지질혈증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으나 약물치료에 대한 기준이 모호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연구는 실제 진료데이터를 근거로 젊은 한국인의 적정 콜레스테롤 수치를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예방심장학회지(피인용지수 8.526) 10월호에 게재됐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 젊은층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콜레스테롤 기준 제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 젊은층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콜레스테롤 기준 제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