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희 예비후보, 약국 건기식 활성화 방안 제시
“서울시약 차원 제약사와 협력 ‘약국전용 건강기능식품’ 만들 것”
김정일 기자 jikim@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04 17:0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권영희 서울시약사회장 예비후보자는 약국 건강기능식품 활성화를 위해 정책 제안을 내놓았다.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전년대비 6.6% 오른 4조9000억, 그 중 약국 매출은 2371억원으로 6.7%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몰, 다단계, 대형할인점, 대리점, 방문판매 다음 순이다.

권영희 예비후보는 “현 약국가에서 심각하게 체감하고 있는 건기식에 대한 고민은 종합적이며 실타래처럼 복잡하게 엉킨 복합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권 예비후보는 “약사회는 건기식에 대한 개발, 생산, 유통, 판매에 걸친 종합적으로 접근해 참여해야 한다”며 “전국적인 해결방법에 앞서 서울시약사회 차원이라도 시범적, 선구적 방법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인터넷 판매불가, 인터넷 판매금지 표기만으로는 아무 대책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일부 업자들은 악용까지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뢰 있는 제약사와 MOU를 체결하고 서울시약사회와 제약사 로고가 표기된 ‘약국전용 건강기능식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서울시약사회에 신망 있는 회원들로 구성된 가칭 제품개발 학술팀을 만들어 제약사연구소와 공동으로 제품개발 단계부터 참여해 나가겠다는 것.

권영희 예비후보는 “외부의 거센 압력으로 약권은 점점 약화되고 축소되고 있다. 우리는 외부의 충격에 맞서 싸울 수 있는 튼튼한 체력을 길러야 한다”며 “그 체력을 끌어올리는데 권영희가 앞장설 것이며 말만이 아닌 진정 실천하는 일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1개
  • 선한약사 2021.11.05 11:11 신고하기
    약사가 건기식에 대한 개발, 생산, 유통, 판매에 걸쳐서 종합적으로 접근해서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합니다. 편리함을 강조하다 보니, 약사의 전문적인 영역을 침범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권영희 후보님이 앞장서서 약사들의 권리를 지키고 보장할 수 있게 이끌어 가실줄 믿어요!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권영희 예비후보, 약국 건기식 활성화 방안 제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권영희 예비후보, 약국 건기식 활성화 방안 제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