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조합, 국제 인증 대응 역량 강화 지원
‘2021 표준업무 프로세스 구축 지원사업’ 성과교류 세미나
입력 2021.12.29 16:1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강화된 유럽 의료기기 인허가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22일 양재 엘타워에서 ‘의료기기 시장 진출 지원 사업 성과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사업인 ‘2021 표준업무 프로세스 구축 지원사업’으로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사업 참여 기업 우수 성과 창출 노하우 공유 ▲유럽 시장 진출 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조합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기업의 CE 인증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기존 컨설팅에 의존하던 방식을 벗어나 기업 스스로 인증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조합은 올해 선정된 10개 기업에 유럽 인증기관(NB; Notified Body) 기관 출신 전문가나 전문 기업을 매칭해 ▲연구기획서의 개념 ▲설계개발 절차서의 종류 ▲절차 수립에 필요한 업무 분장 ▲업무 흐름도 작성 등을 지원해 지속해서 강화되는 인증에 기업이 자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1부 성과사례 세션에서는 핵산추출 장치를 제조하는 (주)어큐진, 자세포 및 조식 병리 검사장치를 제조하는 (주)브이픽스메디칼이 기업의 설계 및 제품개발 프로세스 구축 성과사례를 공유했다.

2부 유럽 시장 진출 교육은 ‘규제 요구사항의 지속가능성(Post Market Surveillance)’과 ‘개정된 의료기기 라벨링에 사용되는 기호에 대한 표준 개정’ 강의로 꾸며졌다.

성과발표에 참여한 브이픽스메디칼 김차연 품질책임자는 “이번 사업 참여를 통해 제품개발 초기부터 개발 및 설계 절차를 국제 인증 요구사항을 만족할 수 있게 됐다”며 “강화된 유럽인증 대응 기반을 마련해 제품 판매를 위한 준비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조합 안병철 상무는 “전 세계적으로 의료기기 국제 인증이 강화되면서 기업 R&D 프로세스 구축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며 “개발 기획 단계에서부터 관련 문서 및 프로세스를 요구하고 있어 체계적인 대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22년도 표준업무 프로세스 구축 지원사업은 내년 5월 조합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며, 사업 참여 준비는 올해 공고 사항을 참고해 준비하면 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료기기조합, 국제 인증 대응 역량 강화 지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료기기조합, 국제 인증 대응 역량 강화 지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