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시리즈C 투자 435억원 유치
시계형 심전도 측정기 등 웨어러블 의료기기 스타트업
입력 2021.12.28 10:0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휴이노가 28일 시리즈 C 투자로 435억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KTB 네트워크(담당자장성엽 이사)가 리드 투자자로 참여했고, 주목할 만한 내용은 유한양행이 시리즈 A 라운드(50억원)부터 시리즈 B 라운드(30억원)에 이어 이번 시리즈 C 라운드(50억원)까지 적극 참여하면서 휴이노의 유일한 전략적 투자(SI)로서 총 130억원을 투자했다.

또한 휴이노 상장 주관사로 계약된 NH투자증권, 메리츠 증권이 이번 라운드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여기에 대부분의 투자는 기존 투자자들로 채워졌고 휴이노의 창립 시점부터 도움을 준 퓨처플레이(담당자 권오형 파트너)도 이번 라운드에 참여하면서 휴이노의 모든 투자 라운드에 팔로운 투자를 단행했다는 설명이다.

휴이노는 2014년 설립된 인공지능 기반의 웨어러블(wearable) 의료기기를 연구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시계형 심전도 측정기(MEMO Watch), 패치형 심전도 측정기(MEMO Patch), 인공지능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MEMO A.I) 제품을 통해 수익모델을 만들어 나가고 있으며, 원격 모니터링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최근 휴이노는 자체 개발한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MEMO A.I)로 피지오넷(PhysioNet)이 주관한 글로벌 인공지능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피지오넷은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MIT)와 하버드 의학대학에서 운영하는 오픈소스 의료 정보 제공 기관으로 휴이노와 서울대학교 윤성로 교수팀(전기정보공학부)과 함께 참여해 6-Lead 종목에서 1위, 4-Lead 종목에서 1위의 성적을 거뒀다고 한다.

휴이노 길영준 대표는 “국내에서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의 핵심 역량은 영업력이고, 이는 국내 의료보험 수가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휴이노는 국내 1위 제약사인 유한양행의 영업력을 통해 사업화를 펼쳐 나갈 예정이고, 그동안 가장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보험수가 체계 변경에 대한 결실도 곧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길 대표는 “이번 라운드는 시리즈 C의 1차 라운드이고 대부분 국내 투자자들로 구성됐다”며 “2022년 중 시리즈 C2 라운드는 해외 투자자들 위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미 해외 투자자들 중 일부는 투자 검토를 진행하고 있고, 상장에 앞서 마지막 투자 라운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휴이노, 시리즈C 투자 435억원 유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휴이노, 시리즈C 투자 435억원 유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