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결산]'바이오 CDMO 전쟁' 삼성바이오 필두로 CJ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SK바이오사이언스·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괄목적 성과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백신·바이오의약품 CDMO 성장 가속화 전망
입력 2021.12.15 06:00 수정 2021.12.15 06:0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 2공장 전경
올해 바이오업계에는 CDMO 열풍이 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에만 CDMO 사업 진출을 알린 기업이 10개가 넘어섰으며, 규모가 큰 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가릴 것 없이 CDMO 사업 진출을 밝혔다.

CDMO란 CMO의 의약품 위탁 생산과 CDO의 생산을 위한 위탁 개발이 통합된 시스템이다. 특히 바이오 CDMO는 생물체에서 유래된 물질이나 생물체를 이용한 생물학적 제제의 원천 물질이 위주다.

CDMO 열풍의 이유로는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과 바이오신약의 핵심기술 소유자 대부분이 스타트업 또는 벤처기업임을 들 수 있다. 기술은 고도화됐으나, 생산에 필요한 대규모 시설과 자본의 한계를 위탁을 통해 극복하려는 것이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CDMO 사업은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

삼성바이로직스는 지난 11월 CPhi(세계의약산업전시회)에 참가해 전 세계 대상으로 CDMO 고객 수주에 나서며 본격적인 사업 행보를 알렸다. 특히 글로벌 최대 생산규모 확보를 목표로 추가로 5~6공장 건설 계획을 밝혔다.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은 25만6천 리터 규모로 완공 시 총 생산능력(CAPA) 규모는 62만 리터에 달해 전세계 바이오 생산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구축해 고객사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소요 기간을 9개월까지 단축하고, 멀티모달리티(Multimodality)를 통해 하나의 공장에서 세포·유전자치료제, 백신 등의 다양한 종류를 생산할 수 있도록해 생산성을 더욱 향상시킬 전략을 밝혔다.

아울러 개발 초기 단계부터 상업 생산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는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 구축을 위해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센터를 개소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MO를 위한 글로벌 수준의 생산력부터 CDO를 위한 연구개발 기술력까지 두가지 요소를 모두 갖췄다고 평가돼 향후 세계 1위 CDMO 기업인 론자를 추월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또한 CDMO에서 주목할만한 점으로 바이오업계를 떠났던 CJ그룹이 3년만에 돌아왔다는 점이다. CJ그룹은 지난 2018년 CJ헬스케어를 한국콜마에 1조3천억원 규모에 매각하면서 바이오사업에 손을 뗀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11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글로벌 제약사 바타비아 바이오사이언스의 지분 76%를 2,677억원에 인수하며,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열풍에 가세했다. 이를 통해 CDMO 사업의 높은 시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바타비아는 네덜란드 레이던에 본사와 제조소를 둔 글로벌 바이오 CGT CDMO(세포·유전자치료제)기업으로 세포·유전자치료제와 바이러스 백신 및 벡터 제조 기술 및 인프라를 보유했다. 또한 얀센 백신의 연구 개발과 생산을 맡았던 경영진이 설립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돼 향후 CDMO 업계에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에 CJ제일제당은 바타비아의 기술 및 공정 개발 최적화 플랫폼을 활용하면 기존 대비 50% 이상의 생산 비용을 줄일 수 있고 개발 기간 단축과 제품의 안정성 향상도 가능하다며, 향후 설비 확장 등 투자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기지로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흐름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 수주에 여러 기업이 저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먼저 국내 백신분야의 강자 중 하나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CMO 계약 체결에 이어, 지난 8월 미국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NVX-CoV2373’ CDMO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항원 제조 기술이 포함돼 있어, 안동 백신공장(L-House)에서 전공정이 생산될 예정이다. 

또한 Capacity Expansion(생산능력 확대) 전략에 따라 안동 L-House 부지에 3만 평을 추가로 매입했으며, 오는 2024년 초까지 생산시설 증축을 통해 생산 규모 확대 계획을 밝혔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지난 11월 러시아 `스푸트니크 라이트`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계약에는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의 DS(원료의약품)·DP(완제의약품) 기술 이전 및 밸리데이션 등의 내용이 포함돼, 전공정 독자적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1일 추가 백신센터 준공이 완료돼 총 생산규모가 10만4천 리터로 증가됐다.

삼성바이로직스는 지난 5월 미국 모더나와 코로나19 백신 DP(완제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해 지난 8월부터 생산하고 있다. 또한 지난 11월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DS(원료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기존 바이오의약품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백신 CDMO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2021 결산]'바이오 CDMO 전쟁' 삼성바이오 필두로 CJ까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2021 결산]'바이오 CDMO 전쟁' 삼성바이오 필두로 CJ까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