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시스템, 인도 수출 개시...인도 결핵 진단시장 진출 첫 발
현장진단 장비 - 결핵 진단 키트 인도 수출 첫 선적
타 지자체, 인도 중앙보건당국으로 사업 영역 확장

입력 2024.03.26 08:25 수정 2024.03.26 08:2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진시스템이 인도 결핵 진단시장 진출을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

신속 현장 분자진단 플랫폼 기업 진시스템(대표이사 서유진)이 현장 분자진단 장비와 결핵 진단 키트를 인도에 첫 수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출 진단 항목에는 결핵, 다제내성 결핵이 해당된다. 

진시스템은 이번 지자체(주정부) 입찰 체결로 실시간 현장 분자진단장비 20대와 결핵 진단키트 초기 수량으로 6천명분을 공급할 예정이다. 진시스템은 타 지자체(주정부)들 입찰도 현재 진행 중으로, 인도 중앙보건당국 대규모 입찰이 재개되면 이번 발주가 참고 사례로 작용해 인도 범정부 결핵퇴치 프로젝트로 이어져 동참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단키트는 소모품 특성상 연속적인 발주가 이뤄진다.

진시스템 관계자는 "이번 수출은 인도정부가 추진하는 결핵퇴치를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 참고 사례로, 수출 본격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전했다.

또 "인도 결핵진단키트 수출 첫 단추를 꿰어 인도 감염병 진단 사업 진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며 "향후, 결핵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환 진단 분야로 적응증을 넓혀 인도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진시스템은 인도 현지 사업 파트너인 제네틱스 바이오텍사와 함께 결핵에 이어 B형·C형 간염 진단키트에 대해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 또, 인도 시장 내 결핵 다음으로 높은 감염률을 보이고 있는 HIV 진단 키트도 개발 완료 후, 품목허가 취득을 진행 중으로 진단 범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마켓앤마켓(MarketsandMarkets)에 따르면, 인도 현장진단기기 시장은 2022년부터 2027년까지 연평균 12.5% 성장이 예상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진시스템, 인도 수출 개시...인도 결핵 진단시장 진출 첫 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진시스템, 인도 수출 개시...인도 결핵 진단시장 진출 첫 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