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피부암 진단 보조 의료AI 솔루션 '캐노피엠디 SCAI' 품목허가 신청
연내 상용화 목표…국내 의료기관 중심 사업 확대- 피부암 발병률 높은 해외 시장 진출 준비
입력 2024.02.16 08:03 수정 2024.02.16 08:0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의료AI 기업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피부암 영상검출·진단보조 소프트웨어(SW) ‘캐노피엠디 SCAI’의품목허가를 신청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 닥터앤서2.0 사업을 통해 개발한 ‘캐노피엠디 SCAI’는 스마트폰으로 피부암 의심 환자의피부 병변을 찍어 피부암 여부를 감별해주는 의료AI 솔루션이다.

라이프시맨틱스에 따르면  ‘캐노피엠디 SCAI’는 인허가 획득 시 피부암 환자 조기 진단과 치료를 돕는 혁신적인 의료기기로,특히 이미지를 활용해 피부암 진단을 보조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로는 국내 첫 사례다. 피부암 의심 환자 피부종양 이미지를 분석한 확증 임상시험에서 민감도와 특이도, 정확도를 확인한 결과, 모든 지표에서 임상적 우월성을 입증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 3분기 ‘캐노피엠디 SCAI’ 인허가 획득 이후 4분기 시장 출시까지 목표로 두고 제품 상용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상급종합병원과 1차 의료기관 실증을 거쳐 의료기관 수요에 맞게 제품을 고도화하고 현재 수요가 파악된 의료기관을 시작으로 국내 의료기관 중심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외에피부암 발병률이 높은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시장 진출도 준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시장 경우 원격의료가 활성화돼 있는 만큼 별도 특수 장비 없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환자와 의료기관을 직접 연결하는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캐노피엠디 SCAI’ 상용화를 시작으로 고혈압 및 전립선암 등 질환에 대한 ‘캐노피엠디(canofyMD)’ 후속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라이프시맨틱스 홍승용 의료기기사업부문장은 " ‘피부암 영상검출·진단보조 SW’ 상용화는 피부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상업적인 첫 제품이 발걸음을 띄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SCAI를 시작으로 고혈압, 전립선암 등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캐노피엠디’ 솔루션이 시장 내 영향력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피부암 질환자는 2018년 2만 3605명에서 2022년 3만 1661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전세계 . 피부암 진단 시장 규모는 2021년 4조 5천억 원이며, 연평균 7.2%씩 성장해 2028년 7조 3천억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라이프시맨틱스, 피부암 진단 보조 의료AI 솔루션 '캐노피엠디 SCAI' 품목허가 신청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라이프시맨틱스, 피부암 진단 보조 의료AI 솔루션 '캐노피엠디 SCAI' 품목허가 신청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