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에네스, 투명교정 ‘세라핀’ 대상 총 157.5억 투자 유치 확정
세라핀 시장 경쟁력 및 성장 가능성 확인…글로벌 시장 진출 기반 마련
입력 2024.02.15 10:47 수정 2024.02.15 10:4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덴티스(대표이사 심기봉) 자회사 ㈜티에네스(대표이사 장원건)가 6개월여 만에 누적 투자 유치 157억5000만원을 달성했다.

덴티스에 따르면, 지난 14일 티에네스는 에이번쳐스가 결성한 Growth K 제2호 투자조합 펀드와 W 유니콘 투자조합 펀드, 그리고 제이커브가 결성한 벤처투자조합 8호 펀드를 상대로 각 30억원과 17억5000만원의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발행했다. 티에네스는 이번 증자를 통해 41만3043주를 신규 발행하며, 총 4회에 걸친 투자 유치로 총 증자 주식은 136만9565주다. 이에 총 발행 주식은463만2365주로 늘어났다.

티에네스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해 11월, 12월, 2월 등 총 4회에 걸쳐 투자 유치를 진행했다. 이번 47억5000만원 규모 추가 투자 유치로 당초 목표였던 150억원을 초과 달성한 157억5000만원 규모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덴티스 관계자는 “티에네스 투자 유치 과정에서 투명교정 시장 성장성과 더불어 투명교정장치 브랜드 ‘세라핀’의 경쟁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확인했다”며 “특히 제품 품질과 디지털 투명교정 치료 플랫폼 서비스의 고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은 만큼, 급성장하는 글로벌 투명교정 시장에서 세라핀 기술 경쟁력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기반으로 글로벌 브랜드로의 도약을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티에네스는 이번 투자 자본을 활용해 디지털 투명교정 시스템의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제조 인프라 확충을 통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국내 수요와 더불어 올해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에 대비한 선제적인 생산능력 강화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세라핀은 완전한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로 개발됐으며 지난 2021년 정식 출시했다. 교정 전문가 그룹 임상 검증을 바탕으로 디지털 플랫폼 상에서 진단 및 셋업(디자인)을 거쳐 3D 프린터 제작까지 가능하다. 투명교정 치료를 위한 진단-셋업-제작 전 과정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진행하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세라핀은 지난해 3월, 투명교정으로는 국내 최초로 유럽 CE MDR 인증을 획득했다. 이어 10월 덴티스 투명교정장치 제작용 시트 신소재 ‘메쉬트(MESHEET)에 대한 특허 등록이 완료돼 1분기 내 출시를 준비 중이다. 회사는 신소재 확보로 원가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해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티에네스, 투명교정 ‘세라핀’ 대상 총 157.5억 투자 유치 확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티에네스, 투명교정 ‘세라핀’ 대상 총 157.5억 투자 유치 확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