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 상위 제품군은
1위 홍삼·2위 프로바이오틱스…기업은 한국인삼공사·노바렉스·콜마비앤에이치 순
입력 2022.07.26 06:00 수정 2022.08.09 09:1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에도 홍삼이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삼이 생산액이 전년 보다 증가했지만 전체 생산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감소해 소비자가 선택하는 제품군이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총 생산액은 2조7,12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8% 증가했다. 이중 개별인정형 건기식 생산액은 6,388억원으로 전년 대비 33.2% 증가했다.
지난해 상위 5개 품목에는 홍삼,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 및 무기질, EPA 및 DHA 함유 유지, 헤모힘 당귀등 혼합추출물 등이 포함됐으며, 이들 품목은 2021년 생산액은 1조6,337억원으로 전년 1조4,214억원 대비 2,123억원 증가했고, 이들 품목의 지난해 점유율은 60.2%로 전년 62.8% 대비 2.6%p 감소했다.

1위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홍삼은 6,153억원 어치 생산돼 전체 생산액의 22.7%를 차지했다. 이는 2020년 생산액 5,988억원, 점유율 26.4% 보다 생산액은 165억원 증가하고 점유율은 3.7%p 감소한 수치이다.

2위는 프로바이오틱스로 지난해 생산액 3,979억원으로 전년 대비 811억원 증가했다. 점유율도 14.7%로 전년 보다 0.7%p 증가했다.

3위는 비타민 및 무기질로 생산액 2,865억원, 점유율 10.6%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보다 생산액은 163억원 증가하고 점유율은 1.3%p 줄어든 것이다.

4위는 EPA 및 DHA 함유 유지로 2021년 생산액은 전년 대비 852억원 증가한 1,955억원을 기록했다. 점유율도 7.2%를 기록하며 전년 보다 2.3%p 증가했다.

5위 헤모힘 당귀등 혼합추출물은 지난해 생산액 1,385억원으로 전년 대비 130억원 증가했다. 점유율은 5.1%로 전년 보다 0.4%p 줄어들었다.
 
생산실적 상위 10개 기업에는 한국인삼공사, 노바렉스, 콜마비앤에이치, 서흥, 코스맥스바이오, 에치와이, 종근당건강, 코스맥스엔비티, 아모레퍼시픽, 알피바이오가 포함됐다. 이중 에치와이, 아모레퍼시픽, 알피바이오 등 3개사가 톱10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삼공사는 지난해 생산액 4,193억원으로 전체 생산액의 15.5%를 기록했다. 이어 노바렉스는 2,355억원으로 8.7%의 점유율을 보였고, 콜마비앤에이치가 1,988억원으로 7.3%를 점유했다.

또한 서흥이 1,675억원(점유율 6.2%), 코스맥스바이오 1,266억원(점유율 4.7%), 에치와이 1,256억원(점유율 4.6%), 종근당건강 1,168억원(점유율 4.3%), 코스맥스엔비티 987억원(점유율 3.6%), 아모레퍼시픽 706억원(점유율 2.6%), 알피바이오 602억원(점유율 2.2%) 등이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 상위 제품군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 상위 제품군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