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차이나 새 대표에 심상배 부회장 선임...코스맥스 대표는 최경 부회장
28일 이사회 통해 임원인사 단행... 한-중 법인 대표 상호교체
입력 2024.03.28 14:33 수정 2024.03.28 16: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 코스맥스 심상배 부회장(왼쪽)이 코스맥스차이나 대표로, 코스맥스차이나 최경 부회장이 코스맥스 대표로 선임됐다. ⓒ코스맥스

코스맥스와 코스맥스차이나가 수장을 상호교체했다.

코스맥스그룹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코스맥스차이나 대표에 심상배 전(前) 코스맥스 대표(부회장)를, 코스맥스 대표에 최경 전(前) 코스맥스차이나 대표(부회장)를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두 부회장의 성공 경험을 국내와 중국 법인에 이식해 올해 두 자릿수 성장 기조를 실현하겠다는 방침이다.

심상배 부회장은 지난 1980년 태평양으로 입사해 아모레퍼시픽에서 생산부터 물류, 연구·개발 분야까지 두루 경험한 화장품 산업 전문가다. 지난 2020년 코스맥스그룹에 합류해 2021년 코스맥스 대표에 선임됐다.

심상배 부회장은 코스맥스 대표 선임 직후 ‘코로나19’로 업계 불황 가운데에도 회사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며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지난해에는 국내·외 화장품 시장의 인디 브랜드 성장세에 적극 대응하며 국내 법인 매출 1조 원 돌파에 일조했다.

심상배 부회장은 화장품 산업 전반을 두루 거쳐온 경험으로 중국 법인에 고객만족 중심의 경영 시스템을 심어줄 예정이다. 특히 K뷰티 부흥기를 이끈 노하우를 OBM(제조업자브랜드개발)사업에 접목해 중국 사업을 한 단계 도약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상배 부회장과 자리를 바꾼 최경 부회장은 코스맥스의 국내 ODM 업계 최초 중국 진출의 1등 공신으로 꼽힌다. 2004년 법인 설립과 동시에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로 20여년간 중국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현재 코스맥스 중국사업은 △코스맥스차이나(상하이) △코스맥스광저우(광저우) △이센생물과기유한공사(광저우) 등 3개 법인으로 확장하며 중국 내 업계 1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진출 초기였던 2006년 매출은 15억 원에 불과했지만, ‘코로나19’ 시기였던 2021년에는 매출 6310억 원(연결 기준)을 기록했다. 2023년 중국 법인 연결 매출 5500억 원이었다.

중국 화장품 시장은 글로벌 브랜드의 강세 속에서도 국내 화장품 시장 이상으로 가성비를 앞세운 현지 브랜드의 약진이 돋보이는 시장이다. 최경 부회장은 중국 시장의 14억 소비자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제품을 개발·생산할 수 있도록 ‘속도의 DNA’를 강조해왔다. 이를 토대로 급변하는 한국 화장품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고객사 토털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코스맥스그룹 관계자는 “심상배 부회장과 최경 부회장은 한·중 양국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화장품 산업의 전문가다”며 “이번 인사가 코스맥스의 한국 사업과 중국 사업이 한층 진화한 ODM·OBM 기업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코스맥스차이나 새 대표에 심상배 부회장 선임...코스맥스 대표는 최경 부회장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코스맥스차이나 새 대표에 심상배 부회장 선임...코스맥스 대표는 최경 부회장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