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에딧샵’ 공식 론칭, N잡러도 주목
뉴커머스 온라인 판매 채널, 판매자가 직접 큐레이션 가능
입력 2024.02.01 09:24 수정 2024.02.01 09:2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아모레퍼시픽이 뉴커머스(방문판매) 채널에서 온라인 뷰티 셀러를 위한 ‘에딧샵(A-dit SHOP)’을 공식 론칭한다고 1일 발표했다.  에딧샵은 지난해 온라인 판매 시범 운영을 통해 사업성 검증을 마쳤다. 셀러 및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 해당 플랫폼을 정식으로 운영하게 됐다.

아모레퍼시픽 뉴커머스 채널의 공식 판매원인 ‘에디터(A-ditor)’를 희망한다면 에딧샵 앱을 통해 가입하고 본인만의 에딧샵을 간편하게 개설할 수 있다. 에디터는 설화수, 헤라, 홀리추얼, 바이탈뷰티 등 아모레퍼시픽의 다양한 브랜드 상품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해 본인의 에딧샵에서 판매할 수 있다.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별도 사이트를 만드는 등의 초기 비용 투자나 재고 부담이 없으며 아모레퍼시픽에서 결제, 배송, 고객 상담 등의 유통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 아모레퍼시픽 뉴커머스, 온라인 판매 채널 '에딧샵' 앱 화면 ⓒ아모레퍼시픽

에딧샵에서 판매가 발생할 경우 판매 중개자인 에디터는 판매 금액의 최대 25%에 달하는 판매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 에디터 활동을 지인에게 추천하면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사업자 등록증을 발급하지 않아도 되므로 온라인 셀러를 시작하는 이들의 부담도 줄였다.

아모레퍼시픽 에딧샵은 오픈에 대한 장벽이 거의 없는 만큼, 다른 회사를 다니거나 이미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면서 에딧샵을 오픈하는 N잡러들도 많은 편이다. 출산과 육아 때문에 일을 그만뒀던 여성들도 에디터로 활동하며 자아실현의 발판을 다지는 경우가 많다. 상품이나 콘텐츠 제작, 영업 등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더라도 에디터가 되면 아모레퍼시픽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코칭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에디터로 활동 중인 인원은 2만 7천여 명이며 이중 카운셀러와 에디터를 동시에 하고 있는 셀러는 1만 6천여 명이다. 직장을 다니며 에딧샵 운영을 병행하는 N잡러 전누리 에디터(39세)는 “에디터를 시작하고 나서 스스로를 브랜딩 할 수 있는 역량도 향상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설명했다. 육아맘인 김지선 에디터(37세)는 “본업은 필라테스 강사인데 둘째가 어려 당분간 스튜디오에 나갈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에디터는 집에서 육아를 하며 충분히 병행할 수 있는 직업이라 나와 같은 육아맘에게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 뉴커머스 디비전 홍재욱 상무는 “아모레퍼시픽 방문판매 사업은 1964년 도입된 이래 60여 년간 급변하는 시장과 고객 트렌드에 따라 끊임없이 진화해왔다”며, “그동안 축적한 오프라인 인적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지털 중심의 유통과 소비 흐름에 맞춰 에딧샵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뷰티&웰니스 영역의 새로운 문화를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아모레퍼시픽 ‘에딧샵’ 공식 론칭, N잡러도 주목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아모레퍼시픽 ‘에딧샵’ 공식 론칭, N잡러도 주목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