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다국적 제약사 UCB '심지아' 원료 공급 확대
mPEG 작년 매출 49억원에서 올해 2배 성장
입력 2023.06.19 18:3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파미셀(김현수 대표)은 벨기에 다국적 제약사 UCB에 의약중간체 mPEG의 공급을 시작으로 울산1공장 화재로 연기됐던 제품 공급의 확대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UCB 실무진들이 지난 4월 UCB 공급용 mEG-OH(20K)에 대해 공장 설비 점검 등을 위해 바이오케미컬 울산1공장을 방문해 품질인증을 받아 수주확대가 이뤄졌다.

UCB의 대표 품목 ‘심지아’는 자가면역질환 치료를 위한 TNF-α 억제제로, 매출 규모로는 2022년에 20억 유로(한화 약 2조7000억원)를 기록한 초대형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해당 의약품의 생산에는 UCB의 메인 공급사인 파미셀의 mPEG라는 원료가 사용된다.

파미셀 관계자는 “UCB의 대표 품목 ‘심지아’ 생산에 사용되는 mPEG는 2020년 상업공급을 시작한 이후 UCB의 품질인증을 받아 메인 공급사로 부상해 수주량이 증가해 올해 50억원 이상의 매출이 예상된다”며 “올해 mPEG 단일 품목 매출이 전년도 매출액 49억원의 2배 성장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원료의약물질 뉴클레오시드와 함께 파미셀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파미셀 관계자는 “울산1공장의 정상 가동으로 UCB를 비롯해 독일의 머크, 넥타와 선바이오 등의 주요 고객사에도 차질없이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mPEG는 단백질 신약을 효과적으로 전달시키기 위한 전달체로써 약물전달기술인 ‘페길레이션(Pegylation)’에 사용된다. 페길레이션은 PEG를 단백질에 결합시켜 단백질 신약의 효능을 높이고 지속 사용시 내성을 억제하는 기술을 말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미셀, 다국적 제약사 UCB '심지아' 원료 공급 확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미셀, 다국적 제약사 UCB '심지아' 원료 공급 확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