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빅스-경희대,바이오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협력연구 협약
인공지능 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 지원,교육 협력
입력 2020.08.07 14:03 수정 2020.08.07 15:2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쓰리빅스(이하 3BIGS, 대표 박준형)와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소재개발 연구센터(이하 GPIM, 센터장 김학원)가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 신약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인공지능 인프라 구축, 관련 기술 지원 및 교육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5일 체결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을 수행 중인 경희대학교 GPIM은 고부가가치
의약품소재 분야에서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원천기술 및 실용화 기술을 개발하고 산업화함으로써 관련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천연물 기반 신약 후보물질 도출, 새로운 의약품 합성 및 대량 생산 기술 개발 등 의약품 소재 개발과 관련된 제반 기술을 확보해 산업체 기술 향상을 지원하고,기업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기업지원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3BIGS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및 동식물, 곤충, 미생물
등의 유전체 정보 분석 플랫폼을 이용해 신약(신소재) 물질을 발굴하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신약개발 회사다. 현재 3BIGS는 제약기업, 헬스케어(바이오)기업, 종합(대학)병원, 국가 연구기관과 다양한 협력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GPIM 김학원 센터장은 “ GPIM이 보유하고 있는 의약품 소재 합성·분리·평가와 관련
된 우수한 기술적, 인적 인프라와 3BIGS의 우수한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하는 공동연구를 통해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구체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3BIGS 박준형 대표는 “ 3BIGS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를 활용한 산업화 역량과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바이오 산업 진출을 경희대학교 GPIM과 협력을 맺고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게 돼 기대가 상당히 크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3BIGS의 신약개발 데이터 플랫폼 3X-DBank와 연계한 인공지능기반 신약 후보물질 도출 구조 설계 및 합성기술과 관련된 데이터를 확보, 신약(신소재) 발굴 등 산업화에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쓰리빅스-경희대,바이오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협력연구 협약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쓰리빅스-경희대,바이오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협력연구 협약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