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 근절 지상과제'...제약사 'ISO37001' 평가 돌입
도입 2년 현재 47개사 인증..객관적 평가 거쳐 윤리경영 정착 가속화
입력 2020.08.06 10:26 수정 2020.08.06 13:1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ISO37001(반부패경영시스템) 도입 효과를 파악하고 윤리경영 내실 강화을 위한 평가에 돌입한다. 현재 방식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거쳐 윤리경영 정착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회원사 참여를 통한 ‘제약산업 ISO37001 인증사업 도입효과 분석 연구’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연구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로 예정됐다.

ISO37001은 모든 산업분야에 적용 가능하도록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반부패 경영시스템이다. 협회는 제약바이오업계의 불공정거래행위 근절을 위해 2017년 10월 2차 이사회에서 ISO37001 도입 및 컨설팅 비용 지원에 대한 ‘의약품 시장 투명성 강화 계획’을 의결했다. 이후 각 사의 노력과 협회의 지원으로 2018년부터 ISO37001 도입을 본격화한지 2년여 만에 47개사가 인증을 받았고, 8월 현재 6개사가 인증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과제는 ISO37001 인증 갱신 시점(인증 후 3년)이 도래함에 따라, 도입에 따른 효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국제비정부기구(NGO)인 한국투명성기구가 맡았다. 한국투명성기구는 1995년부터 매년 각국의 부패지수(CPI)를 발표하는 국제투명성기구의 한국본부로, 정부와 정치, 시민사회와 일상생활에서 부패 척결을 목적으로 활동한다.

한국투명성기구는 ISO37001 인증 도입 전·후 변화를 정성적·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하고, 윤리경영 관련 해외평가 제도 및 사례를 조사해 제언키로 했다. 형식적으로 시스템을 가동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가능하고 실효성 있는 윤리경영 활동을 추진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ISO37001 도입 효과에 대한 제약사들 현장 의견을 수렴해 다각적인 분석을 수행한다. 한국투명성기구가 조사대상인 제약바이오협회 소속 ISO37001 인증 기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별 직급·부서 등을 고려해 심층면접·토론 등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또 연구에서 개발한 지표를 활용해 기업 스스로 지속 점검하고 보완점을 도출하는 등 이번 연구를 중간점검 기회로 삼아 윤리경영에 대한 당위성과 이해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취지가 담긴 만큼 협회는 이번 연구에 대한 산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원희목 회장은 “ 회원사들이 ISO37001을 도입하면서 리베이트 근절에 관한 공감대가 더욱 확산되고 있다”며  “윤리경영은 전 산업계 의지를 바탕으로 반드시 이뤄야 하는 지상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시장 진출과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해서는 R&D 역량과 더불어 윤리적인 투명성이 전제돼야 한다”며 “윤리경영이 우리 산업 핵심 가치로 확고하게 자리잡을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리베이트 근절 지상과제'...제약사 'ISO37001' 평가 돌입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리베이트 근절 지상과제'...제약사 'ISO37001' 평가 돌입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