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독일 자회사 'QLi5 Therapeutics' 설립...사업 본격화
3세대 프로테아좀 저해기술 도입...큐리언트 150만 유로 출자 지분율 72% 확대
입력 2020.06.11 14:57 수정 2020.06.11 15:1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큐리언트(남기연 대표) 독일 자회 'QLi5 Therapeutics'는 독일 현지시간 6월 10일 주주총회를 통해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Lead Discovery Center(LDC)와 기술도입 계약 체결로 면역프로테아좀 저해기술을 초기 계약금 없는 조건으로 확보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또, 초기 운영자금 확보를 위한 유상증자에 큐리언트가 150만 유로를 출자하기로 했으며 출자 후 큐리언트 지분율은 72%로 증가하게 된다.

QLi5는 노벨상 수상자인 로베르트 후버 교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큐리언트, 막스플랑크연구소, Lead Discovery Center 및 후버교수가 공동 출자해 항암 및 자가면역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독일에 설립됐다.

프로테아좀은 세포 내에서 단백질 폐기 및 재활용 기능을 하는데 암세포의 비정상적인 성장에 관여한다. 이 프로테아좀 저해기술을 활용해 다케다는 다발성골수종 치료제 ‘벨케이드’를 출시했으며 이 기술 확보를 위해 2008년 밀레니엄을 약 10조원에 인수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QLi5 기술은 일반 프로테아좀과 면역 프로테아좀을 선택적으로 저해할 수 있는 기술로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암 뿐 아니라 자가면역질환까지 적응증 확장이 가능한 ‘3세대 프로테아좀 저해’ 기술이다. 이 3세대 기술로 면역관문 억제제 투약시 나타나는 자가면역 부작용인 중증근무력증 효과를 환자에서 체취한 시료로 확인했다.

면역관문 억제제 처방 증가에 따라 중증근무력증 시장은 2018년 연 1.5조원 정도이며 년 7.5%씩 성장하고 있다.

후버 교수는 “ 프로테아좀 기술은 보물상자와 같다. QLi5 설립을 계기로 기존 프로테아좀 저해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치료제 개발 뿐 아니라 새로운 컨셉 치료제 개발에 까지 적용 분야를 확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큐리언트 남기연 대표는 “ QLi5 설립은 막스플랑크연구소 및 LDC와 오랜 신뢰 관계 산물"이라며 " 향후 QLi5 모회사로 긴밀하게 협조하며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큐리언트,독일 자회사 'QLi5 Therapeutics' 설립...사업 본격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큐리언트,독일 자회사 'QLi5 Therapeutics' 설립...사업 본격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