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서울대와 차세대 혁신 진단기법 개발 MOU 체결
나노응용시스템연구센터와 진단의료 분야 혁신 협력
입력 2020.02.17 08:05 수정 2020.02.17 08:0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AI기반 진단의료기기 스타트업 노을(주)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나노응용시스템연구센터 (SOFT Foundry)는 2월 14일 서울대학교에서 차세대 진단의료기기 신사업 창출을 위한 업무협력 MOU를 체결했다.

노을은 현재 진단검사의학과가 있는 대형병원에서만 가능한 정밀 현미경 검사를, 로컬 병원이나 개발도상국과 같이 자원이 제한된 의료 환경에서도 가능케 하는 인공지능 기반 진단의료기기를 개발했다. 노을의 혁신 기술인 '차세대 진단 카트리지'는 세계 최초 고체 염색방법으로, 액체시약이나 워싱 없이도 골드 스탠다드 현미경 검사를 대체 가능케 한다.

서울대 SOFT Foundry는 재료,전기전자,기계항공,화공,의약학,화학,생명공학 등 여러 분야 융합기술을 통해 미래지향적 패러다임에 맞는 공정과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기관이다. 여러 연구와 혁신이 보다 쉽게 이뤄지도록 표준화된 공정 프로세스와 다양한 연구 장비, 참여 교수 기술 네트워크를 통해 새로운 협업 형태 기술 개발을 위한 테스트 베드가 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노을과 SOFT Foundry는 이번 업무협력을 통해 '차세대 진단 카트리지' 관련 염색 및 면역 분석 기술 개발,신소재 개발,그리고 융합 기술에 기반한 혁신 진단 기법 개발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협력을 통해 두 기관은 차세대 신성장 동력 사업 기술 분야 발전을 견인할 계획이다.

양측은 노을 창업자 4인 모두가 서울대학교에서 학사, 박사 또는 협력 연구 등을 한 이력이 있고 서로에 대한 이해가 이미 깊다는 점에서 협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2019년 12월 면역학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저명한 히데플루프 (HiddePloegh Ph.D.) 하버드대학교 교수를 초대해 조인트 세미나를 진행, 실질적인 협력 첫 걸음을 내딛었다.

노을 관계자는 " 두 기관 모두가 융합기술 기관인 만큼,두 기관 협력이 시대에 걸맞은 진단의료 분야 혁신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노을,서울대와 차세대 혁신 진단기법 개발 MOU 체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노을,서울대와 차세대 혁신 진단기법 개발 MOU 체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