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165억 기술이전 계약 체결
제품화에 따른 고정 로열티 6% 및 2차 라이선싱시 추가 수익 최고 20% 배분
입력 2020.02.12 22:53 수정 2020.02.12 22:5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엔케이맥스(박상우 대표이사)는 미국법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NKMAX America, Inc.)와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술이전 계약 규모는 총 165억원(1천4백만 달러)이다. 엔케이맥스는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로부터 약 12억 원(1백만 달러)의 계약금과 함께 마일스톤 기술료 153억원(1천3백만 달러)을 국가별 승인에 따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엔케이맥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에는 선급금 및 마일스톤 기술료 이외에도 제품화에 따른 고정 로열티 6%와 2차 라이센싱 시점에 따라 별도로 최고 20%에 해당하는 수익 배분을 포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한국 및 아시아를 제외한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한 전용실시권을 확보하고 슈퍼NK 연구개발, 특허와 제조 노하우 등에 대한 기술이전을 받게 된다. 단 중국과 일본 시장 Autologous(자가세포치료제) 상업화는 엔케이맥스가 계속적으로 상업화를 추진한다.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엔케이맥스 고유의 면역세포치료제 기술로 Autologous(자가세포치료제), Allogenic(동종세포치료제) 및 CAR-NK 까지 확장 가능한 플랫폼 기술이다. 엔케이맥스는 현재 이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미국에서는 Autologous(자가세포치료제) 면역항암제 임상1상을 그리고, 한국에서는 임상1/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 부사장인 폴 송 박사는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시장에 보다 빨리 진출할 수 있는 Autologous(자가세포치료제)부, 대량화 가능한 Allogenic(동종세포치료제), 그리고 CAR를 개발하고 있는 유수의 글로벌 바이오텍 회사들과 NK세포 대량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까지 다양한 관점에서 사업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상우 대표이사는 "지속적으로 시장에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기반 기술 잠재력을 알리고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미국법인과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케이맥스,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165억 기술이전 계약 체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엔케이맥스,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165억 기술이전 계약 체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