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오미크론’도 잡는다
방대본 “현행 검사체계 오미크론 진단 가능…민·관 협력 통해 변이PCR 개발 착수”
입력 2021.11.29 15:55 수정 2021.11.29 15:5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현행 국내 코로나19 검사체계로 오미크론 변이도 진단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도 문제없이 진단할 수 있다고 29일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으로,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허가된 시약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주요 변이 부위인 스파이크 유전자를 포함한 다수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다. 이에 따라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방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 변이 여부의 확인은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전장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타깃 유전체 분석법인 변이 PCR 개발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향후 지속적인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여부 등을 면밀하게 감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오미크론’도 잡는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오미크론’도 잡는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