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후 보건소 인력 초과근무 110% 증가
최종윤 의원 “신속한 보건소 의료인력 확충으로 근무환경 정상화해야”
입력 2021.08.20 09:39 수정 2021.08.20 09:4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지 2년이 되어가는 가운데, 보건소 인력의 초과근무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돼 인력확충과 처우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경기 하남시)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대비 올해 보건소 인력의 월 평균 초과근무 시간이 18.1시간에서 38.1시간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고 20일 밝혔다. 

최종윤 의원에 따르면 지역별로 3배 이상(200% 이상) 증가한 시‧도는 ▲인천 295% ▲충북 281% ▲경기 233% ▲대구 204% 등 총 4곳이 확인됐고, ▲서울 35% ▲울산 62% ▲세종 42% ▲충남 63% ▲전북 23% ▲경북 40% ▲경남 53%의 경우는 2배 이하(100% 이하)로 증가했다. 

실제로 지난 6월 한 퇴직 간호사는 “보건소 간호사들이 지쳐 쓰러지지 않도록 해주세요”라는 청원을 올렸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간호 인력을 확충하고, 근무환경과 처우 개선 노력도 병행해 간호 인력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종윤 의원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보건소 의료인들이 K-방역 성공의 근간”이라며 “대통령께서 약속하셨듯, 신속한 인력 확충으로 근무환경을 정상화하고, 보건소 의료인의 노고에 대한 충분한 보상 등 처우개선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코로나19 유행 후 보건소 인력 초과근무 110% 증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코로나19 유행 후 보건소 인력 초과근무 110% 증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