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의원 “코로나19 돌파감염, 30대 최다 발생”
백신 종류별 돌파감염 발생률, 얀센>AZ>화이자 접종자 순
입력 2021.08.06 15:27 수정 2021.08.06 15:3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자료=신현영 의원실 제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돌파감염이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은 30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국내 돌파감염자의 누적 돌파감염자 수는 총 1,132명으로 10만 명당 연령별 돌파감염자 발생율이 30대에서 가장 높았다고 6일 밝혔다. 

신 의원에 따르면 돌파감염 발생율은 30대에 이어 ▲40대 ▲50대 ▲30대 미만 ▲60대 ▲80대 이상 ▲70대 순으로 많았다. 

백신 종류별 돌파감염 발생 현황은 지난달 29일 기준 얀센 접종자 중 50대, 30대, 40대가 상위 3위를 기록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0대 미만 ▲40대 ▲30대 순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돌파감염자 수는 ▲30대 ▲50대 ▲40대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백신 종류별 돌파감염 발생 연령대가 30~40대에서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얀센(584명) ▲화이자(284) ▲아스트라제네카(254) ▲교차접종(10명) 순으로 많았으며, 인구 10만명당 돌파감염자는 17.8명으로 ▲얀센 51.4명 ▲아스트라제네카 24.3명 ▲화이자 7.8명 ▲교차접종 1.9명으로 확인됐다.

다만 신 의원은 “백신 종류에 따른 돌파감염 호발 정도는 백신 종류에 따라 접종 연령대가 다르고 접종시기에 차이가 나는 만큼, 백신의 직접적 효과라고 단정지을 수 없어 이와 관련한 다양한 변수들의 포괄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돌파감염은 접종 인구가 늘고, 7월 코로나 확산세 증가, 변이 바이러스 출몰 등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신 의원은 앞으로도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의 출몰이 예상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경우 돌파감염 발생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돌파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감염 당시의 중화항체를 포함한 면역 분석 데이터가 없는 상태에서, 돌파감염에 취약한 대상을 특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돌파감염, 중복 감염 등을 예방하기 위해 3차 부스터 접종을 준비하는 데 있어, 백신접종 대상·접종 간격·접종 시기·추가 백신 종류 선정 과정에서 정부의 대응 전략이 앞으로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활동량 높은 인구, 백신 예방 효과 및 접종 시기 등에 따른 돌파감염 위험도가 달라,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3차 부스터 계획의 우선순위에 이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신현영 의원 “코로나19 돌파감염, 30대 최다 발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신현영 의원 “코로나19 돌파감염, 30대 최다 발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