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시험심사위 도입 근거 마련…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
약사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에 신약 개발 심사절차 효율성↑
입력 2021.07.08 11:23 수정 2021.07.08 11:2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에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긴급 대응을 위한 국가 지정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도입안이 포함되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서갑)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긴급 대응을 위해 국가 지정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를 도입해 임상시험에 속도를 낼 수 있는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단’을 발족해 국산 바이러스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지만, 사전 임상시험계획 승인 과정에서 중복심사 등 불필요한 행정절차로 인해 변이바이러스 대응에 속도를 내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행 제도는 신약개발에 필요한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식약처와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각 의료기관의 심사위원회에서 중복해서 받도록 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에서 15개 의료기관이 참여해 진행된 A사의 코로나19 치료제의 경우, 15개 모든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 심사가 완료되기까지 총 73일이 소요됐다. 반면 동일한 치료제가 미국에서는 13일, 유럽에서는 14일만에 심사가 완료됐다. 중앙에서 통제하는 임상시험심사위의 부재로 개별 의료기관의 임상심사위에 각각 중복 심사를 거치다 보니, 우리나라는 외국의 비해 심사기간만 평균 5배가 소요된 셈이다. 

이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이번 법안에서는 신약개발 등 임상시험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임상시험안전지원기관을 설치하도록 하고, 임상시험 심사 업무 일원화하는 등 불필요한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의 구성 근거를 마련했다.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등 신약개발 시 신속하고 일관된 기준으로 임상시험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법안을 대표 발의한 강선우 의원은 “임상시험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해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설치는 국제적인 흐름”이라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신약 개발의 안전성과 동시에 신속성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임상시험심사위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낼 뿐만 아니라, 인력난에 시달리는 의료기관의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 국민의 치료 기회가 확대되도록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임상시험심사위 도입 근거 마련…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임상시험심사위 도입 근거 마련…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