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정부 지원, 10만명 확대
이달 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집중가입기간 운영
입력 2021.02.01 10:0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올해 사회복지종사자의 상해위험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지원 단체 상해공제보험’ 지원 인원을 대폭 확대해 24만명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10만명을 늘린 규모다.

단체상해보험은 업무 중 또는 일상생활에서 각종 상해로 인해 사망‧장해를 입었거나, 입원 및 통원치료가 필요한 사회복지종사자에게 정부가 보험료의 50%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지난해 기준 100만여 명의 사회복지종사자 중 14만 명이 가입해 지원받고 있다. 실제로 사거리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한 사회복지사는 105만원을 보상받았으며, 허리부상으로 고생한 또 다른 사회복지사는 약 93만원을 지급받았다. 지난해 12월 기준 사고 누적 1만3,241건에 63억4,600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보험료는 1인당 1년에 2만원이며, 정부가 50%를 지원한다. 가입자는 연 1만원만 부담하면, 상해공제에 따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올해 신규 가입하는 10만명은 신청기간을 정해 모든 사회복지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접수를 받고, 예산범위 내에서 신청기관의 우선순위에 따라 가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단체상해보험에 신규가입을 원하는 시설은 이 달 동안 ‘집중가입기간’에 신청접수를 한다. 시설별 우선순위와 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 시설의 종사자는 다음달 1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1년 동안 단체상해보험에 가입하게 된다.

이 단체상해보험은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한국사회복지공제회에서 운영하며, 공제회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임호근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과장은 “현장의 사회복지종사자가 정부에서 지원하는 단체상해보험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가입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지방자치단체 및 각 직능단체 등 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정부 지원, 10만명 확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정부 지원, 10만명 확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