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구로병원, 단일공(SP) 로봇수술 1,500례 돌파
‘단일공 로봇수술 교육센터’ 국내 유일 2개 보유
전 세계 의료진에게 수술기법 전수, 단일공 로봇수술 기술발전 이끌어
입력 2024.05.02 14:2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고려대학교 구로병원(병원장 정희진)이 단일공(SP) 로봇수술 집도 건수 1,500례를 돌파했다.

단일공(SP) 로봇수술을 선도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전 세계 의료진들에게 단일공 로봇수술 기술을 전수하는 ‘단일공 로봇수술 교육센터’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두 개나 보유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단일공 로봇수술기만을 이용한 폐암 수술을 국제학회에 보고한 것은 물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흉부 단일공 로봇수술 실적을 보유하고 있어 지난해 ‘세계 최초 흉부 단일공 로봇수술 교육센터’로 지정됐다. 더불어 세계 최초로 골반장기탈출증 단일공 로봇수술 100례를 돌파하며 산부인과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산부인과 단일공 로봇수술 교육센터’로 지정되며 단일공 로봇수술 분야 최고 의료기관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2020년 단일공(SP) 로봇수술기를 도입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환자들의 수요에 맞춰 올해 3월 단일공(SP) 로봇수술기 1대를 추가로 도입했으며, 수술과 국내외 의료진 교육에 앞서 나가고 있다. 현재 여러 임상과에서 단일공 로봇수술을 두루 집도하고 있으며, 특히 간담췌외과, 산부인과, 흉부외과에서 가장 많은 수술을 시행해오고 있다. 단일공 로봇수술은 단 한 개만의 구멍만을 통해 진행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이 빠르고 입원기간이 짧으며 환자 만족도가 높다.

정희진 병원장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로봇수술 중에서도 가장 앞선 기술로 손꼽히는 단일공 수술에서 세계적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임상 분야에서 단일공 로봇수술의 선도적인 위치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욱 로봇수술센터장(비뇨의학과 교수)은 “단일공 로봇수술센터를 두 개나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이 풍부한 로봇수술경험과 독보적인 술기를 갖추고 있다는 뜻”이라며 “현재까지 미국, 프랑스, 일본 등 선진국 의료진들이 교육을 받았다. 앞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단일공 로봇수술 기술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고려대 구로병원, 단일공(SP) 로봇수술 1,500례 돌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고려대 구로병원, 단일공(SP) 로봇수술 1,500례 돌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