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노스코, 기술특례상장 기술성 평가 'AA, AA' 등급 획득
올해 3분기 내 상장 예비심사 청구 예정
입력 2024.04.25 14:1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미국 보스턴에 기반을 둔 신약개발 기업 제노스코 (Genosco Inc.)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 'AA, AA' 등급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제노스코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두 곳의 평가기관인 나이스 평가정보와 한국생명과학연구원으로부터 각각 AA 등급을 받았다. 이번 기술성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올해 3분기 내 예비심사 청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 맡고 있다.

제노스코는2008년 미국 보스턴에 R&D 센터를 설립하고 독자적인 신약개발 플랫폼인  GENO-Kinase (이하 GENO-K) 및 GENO-Degrader (이하 GENO-D)을 기반으로 다수의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했다.

GENO-K는 인체 신호전달 단백질인 카이네이즈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신약개발 연구 플랫폼이다.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 (상품명: 렉라자), 면역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 ‘세비도플레닙’, 특발성 폐 섬유증 치료제 ‘GNS-3545’등을 발굴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레이저티닙’은 유한양행을 거쳐 미국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의 자회사인 얀센 (Janssen, 현 J&J Innovative Medicine)에 2018년 기술이전 됐다. 

레이저티닙은 2021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산 31호 신약으로 허가를 받았고, 2023년 말 미국 및 유럽 규제당국에 신약 허가 신청이 완료되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올해 2월 미국 FDA로부터는 우선심사지정을 받아 심사기간이 6개월로 단축된 바 있다.

GENO-D 플랫폼을 통해서는 분자접착분해제 (Molecular Glue Degrader)를 발굴해 폐암 및 간암 치료제 등을 개발 중이다. 이 연구 플랫폼에서 발굴된 화합물은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여 회사의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제노스코의 연구대표 고종성 박사는 “고유 신약개발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한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향후 10년간 레이저티닙을 포함하여 총 5개의 허가된 신약을 확보하고, 이중 최소 하나는 지역 판권을 소유하여 직접 상업화하는 것이 회사의 비전이다. 이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노스코, 기술특례상장 기술성 평가 'AA, AA' 등급 획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노스코, 기술특례상장 기술성 평가 'AA, AA' 등급 획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