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아시아 최대 유전체 센터 짓는다" ‘송도글로벌지놈센터’ 착공
입력 2024.04.24 14:2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마크로젠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마크로젠(대표 김창훈)은 24일(수) 아시아 최대 규모 유전체 빅데이터 허브 ‘송도글로벌지놈센터’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마크로젠은 세계적인 유전자 분석 검사 수요 증가세에 발맞춰 송도글로벌지놈센터를 통해 글로벌 유전자 분석 빅데이터 허브로 도약하고, 송도 바이오클러스터로 확장 이전하여 급변하는 유전체 시장에 맞는 우수 인력 확보와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착공식은 송도 첨단산업클러스터에서 24일 오전 11시 마크로젠 서정선 회장, 김창훈 대표,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변주영 차장, 김종환 본부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제 마크로젠은 2025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유전체 빅데이터 허브 구축에 착수할 예정이다.

조감도.©마크로젠

송도글로벌지놈센터는 연면적 5700평의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의 건물로, 송도 첨단산업클러스터 내 6017㎡의 부지에 위치한다. 서울에 있는 마크로젠 가산지놈센터가 인천 송도 글로벌 지놈센터로 확장 이전돼 통합 운영되며, 기존의 유전체분석 설비 외 의료 및 헬스케어 연계 플랫폼 개발센터, 물류 통합관리시설, 직원 복지 공간을 마련해 기능성과 복지 향상을 도모한다.

센터는 유전체 정보를 포함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해 헬스케어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글로벌 유전체 빅데이터 허브 기능을 담당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전체사업의 밸류체인을 수직통합해 전체 과정을 효율화, 고속화하는 ‘지놈파운드리’ 역할을 하는 한편,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생산능력(CAPA)의 획기적인 증대와 자동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다.

마크로젠은 1997년 설립 초기부터 해외 유력 플레이어들과 경쟁하며 시퀀싱 역량을 인정받아 현재 전 세계 153개국, 1만8000여 고객에게 최첨단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글로벌 유전자 분석 리더이다. 특히 최근 ‘몸BTI’ 열풍을 불러온 건강관리 플랫폼 ‘젠톡(GenTok)’으로 유전자 분석 대중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젠톡은 타고난 유전적 특성 및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등 현재 몸 상태 분석 기반 초개인화 건강관리를 지원하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마크로젠 김창훈 대표는 “송도글로벌지놈센터의 착공은 마크로젠이 세계적인 디지털 헬스케어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유전체 빅데이터와 AI 기술의 융합을 통해 개인별 정밀의학 실현에 기여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크로젠 세종캠퍼스도 2024년 하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마크로젠은 기존의 대전지놈센터를 세종캠퍼스로 이전하고 국내 중부권 이남 지역 거점의 영업활동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마크로젠 "아시아 최대 유전체 센터 짓는다" ‘송도글로벌지놈센터’ 착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마크로젠 "아시아 최대 유전체 센터 짓는다" ‘송도글로벌지놈센터’ 착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