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뮤노바이옴, hy와 균주 발굴-건기식 개발 공동연구 협약
새로운 프로바이오틱스 스타 균주 발굴 협력
균주 활용 과학적 근거 기반 기능성식품 개발
입력 2024.04.18 09:09 수정 2024.04.18 09:1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난치성 질환 신약개발 전문기업 이뮤노바이옴이 유산균 전문기업 hy와 균주 발굴 및 건강기능식품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새로운 프로바이오틱스 스타 균주 발굴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또 발굴된 균주를 활용한 과학적 근거 기반 기능성 식품 개발에도 나선다.

이뮤노바이옴은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인 '아바티옴(Avatiome)'을 이용해 hy가 보유한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들의 면역 및 대사 기능을 포함하는 새로운 기능성 발굴 연구를 공동 수행한다.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선별된 균주는 인실리코(in-silico) 분석과 체외(in-vitro), 체내(in-vivo) 시험을 통해 신약 물질 개발 가능성을 분석할 계획이다.

양사는 2년 간 공동연구 후 연구개발 성과를 평가해 생균기반의약품(LBP) 등으로 협력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뮤노바이옴 AI 기반 균주 발굴 및 분석 기술력과 hy가 보유한 우수한 균주 및 제품 생산 역량을 활용해 프로바이오틱스 기반 치료제 및 기능성 식품 개발 뿐 아니라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부분에서도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앞서  2021년 양사는 프로바이오틱스 기반 건기식, 의약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최근에는 프로바이오틱스 복합균주 ‘MPRO(개발코드명)’ 항염증 효과와 관련된 공동 연구 결과를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국제학술지인 '뉴트리언츠(Nutrients, IF 5.9)'에 게재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뮤노바이옴 관계자는 "그동안 hy와 공동연구 진행을 통해 국제적 학술지 뉴트리언츠 논문 게재 등 많은 연구성과를 거뒀다"며 "이번 공동연구 협약을 통해 추가적으로 아바티옴을 활용한 프리미엄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발굴, 의약품 개발 가능성 예측 등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며 향후 전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함께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이뮤노바이옴, hy와 균주 발굴-건기식 개발 공동연구 협약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이뮤노바이옴, hy와 균주 발굴-건기식 개발 공동연구 협약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