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R&D 투자 상위 2500개 기업 중 ‘로슈‧존슨앤드존슨’ 10위권 차지
머크‧화이자 등 글로벌제약사 13곳은 50위권에
입력 2024.04.11 06:00 수정 2024.04.11 06: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2022년 전세계 R&D 투자 상위 10위 기업.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글로벌빅파마의 R&D 투자 규모가 전세계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최근 ‘2022년도 세계 R&D 투자 상위 기업 현황’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해당 보고서는 유럽집행위원회가 매년 산업을 모니터링해 발간하는 ‘EU R&D Scoreboard’ 결과를 바탕으로 평가원이 세계 R&D 투자 상위 기업 2500개사와 한국기업 47개사의 현황을 분석한 것이다. 유럽집행위원회는 전세계 경쟁국과 비교해 EU 기업들의 R&D 투자 벤치마킹과 글로벌 R&D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각 기업의 회계보고서를 토대로 전세계 기업의 R&D 투자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    

평가원에 따르면 전세계 R&D 투자 상위 10개 기업 중 제약바이오 기업은 9위를 차지한 로슈와 10위인 존슨앤드존슨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R&D 투자 금액은 각각 142억6800만 유로, 136만9100만 유로다. 이어 △11위 머크 △12위 화이자 △14위 아스트라제네카 △15위 BMS △17위 노바티스 △27위 일라이릴리 △29위 사노피 △31위 바이엘 △35위 애브비 △39위 GSK △45위 길리어드 사이언스 △48위 다케다 △50위 암젠이 뒤를 이었다.

제약바이오 부문의 R&D 투자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는 19.4%의 점유율을 차지했던 2016년으로 확인됐다.

반면 한국의 연구개발투자는 전자제품 분야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기업 중 상위 50위권 안에 진입한 기업은 7위를 차지한 삼성이 유일했다. 중국은 4개 기업, 일본은 5개 기업이 포함됐다.

특히 제약바이오 부문에선 전세계 R&D 투자 규모가 2336억 유로로 18.7%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과 달리 한국은 9억5500만 유로에 그쳐 점유율 2.6%에 머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미국 바이오 전문매체인 피어스바이오텍(FierceBiotech)은 글로벌제약사의 지난해 R&D 투자액을 분석한 결과, 305억3000만 달러를 투자한 MSD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존슨앤드존슨, 로슈,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상위 5위를 나란히 차지했고, 화이자, 일라이릴리, BMS, 애브비, 사노비가 10위까지 뒤를 이었다. 

유럽집행위원회가 R&D 투자 9위로 꼽은 로슈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149억7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5.7% 감소했다. 반면 10위로 꼽은 존슨앤드존슨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전년대비 10억 달러 증가한 151억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9위인 로슈보다 1억 달러가 앞선 규모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전세계 R&D 투자 상위 2500개 기업 중 ‘로슈‧존슨앤드존슨’ 10위권 차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전세계 R&D 투자 상위 2500개 기업 중 ‘로슈‧존슨앤드존슨’ 10위권 차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