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지난해 누적 매출 8289억원...전기比 소폭 감소
케이캡-로바젯 실적 늘었지만...가다실9 고전
해외 매출액 대폭 감소...전기 대비 중국 88%-미국 93% 하락
입력 2024.04.09 11:12 수정 2024.04.09 11:4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HK이노엔의 지난해 매출이 전기 대비 2.1% 감소했다.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기 대비 증가했지만 해외매출/수출액이 대폭 감소하며, 총 매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누적 매출은 8289억원, 영업이익 659억원, 순이익 47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5.5%, 23.8% 늘었지만, 해외 매출/수출이 39.9% 대폭 하락하며, 매출은 2.1%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이는 약업닷컴이 HK이노엔의 2024년 3월 사업보고서(연결)를 분석한 결과다.

HK이노엔의 주요 품목군의 지난해 누적 매출 1위는 의약품 부문의 케이캡이 차지했다.

케이캡은 지난해 누적 매출 119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32%(289억원) 증가했고, 전기 대비 가장 큰 폭의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의약품 부문의 수액은 전기 대비 13%(134억원) 증가하며, 1145억원의 지난해 누적 매출을 기록하며 2위에 랭크됐다.

이어 의약품 부문의 모티리톤이 834억원, HB&B부문의 컨디션이 620억원, 의약품 부문의 로바젯과 에포카인이 각각 296억원, 290억원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HB&B부문 헛개수의 지난해 누적 매출은 124억원으로 집계됐다.

의약품 부문의 케이캡, 수액, 로바젯, 에포카인과 HB&B부문의 컨디션은 2022년 대비 지난해 누적 실적이 증가했고, 의약품 부문의 가다실9과 HB&B부문의 헛개수는 하락한 실적을 보였다.

사업부문 실적을 분석한 결과, HK이노엔의 지난해 사업부문 매출 누적 실적은 총 828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기 대비 2%(176억원) 하락한 수치다.

자세히 살펴보면, 의약품 사업부문이 전기 대비 2%(172억원) 감소한 7349억원을 기록했고 HB&B사업부문은 940억원으로 전기 대비 변화가 미미했다.  

지난해 총 영업이익은 65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기 대비 26%(134억원) 상승한 수치로 의약품사업 부문이 549억원으로 전기 대비 28%(119억원) 증가했고, HB&B사업 부문은 16%(15억원) 상승한 11억원의 지난해 누적 영업이익 실적을 나타냈다.

HK이노엔의 지난해 지역별 누적 매출은 한국과 기타지역에서 소폭 상승했지만, 그 외 중국과 일본, 미국 지역에선 크게 하락했다.

특히 지난해 중국 누적 매출은 12억원으로 전기 대비 88%(87억원) 감소해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일본과 미국에서도 각각 23%, 93% 하락해 각각 56억원, 9억원의 지난해 실적을 보였다.

한국에서의 지난해 매출은 7958억원으로 전기대비 1%(43억원) 늘었고, 기타 지역은 253억원으로 2%(4억원) 증가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HK이노엔, 지난해 누적 매출 8289억원...전기比 소폭 감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HK이노엔, 지난해 누적 매출 8289억원...전기比 소폭 감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