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백신연구소 -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 2024년 수상자 선정
스웨덴 얀 홈그렌 교수-미국 바니 그레이엄 교수 - 제이슨 맥레란 교수
SK바사 매년 수상자당 1억원 IVI 기부..시상식, 4월 25일 서울 플라자호텔
입력 2024.03.14 10:11 수정 2024.03.14 10:2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국제백신연 -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 2024년 수상자로 스웨덴 얀 홈그렌(Jan Holmgren) 교수가 수상자로, 미국의 바니 그레이엄(Barney Graham) 교수 및 제이슨 맥레란(Jason Mclellan) 교수가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IVI의 제롬 김 사무총장은 “IVI는 SK바이오사이언스 및 글로벌 백신업계와 함께 얀 홈그렌 교수 및 공동수상자 바니 그레이엄 교수와 제이슨 맥렐란 교수의 제3회 IVI-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 수상자 선정에 따뜻한 축하 뜻을 전한다”며 "홈그렌 교수는 전 세계 수많은 생명을 구한 최초의 경구 콜레라 백신(OCV) 개발을 이끌었다. 

또 "그레이엄 교수와 맥렐란 교수는 널리 활용되는 다수 코로나 19 백신에 사용되고 있는 기술로서, 보호항체 반응을 유도하는 백신항원 구조에 대한 이해에 지대한 공헌을 하고,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백신과 관련해 수십년간 이어진 문제를 해결했다. 이러한 통찰은 미래 백신 구조기반 백신 디자인에도 계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IVI-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은 매년 백신 발굴 개발 및 보급과 세계보건 발전에 탁월한 공헌을 한 개인이나 팀을 최대 두 명까지 선정해 수여한다. 이 상은 故 박만훈 전 SK바이오사이언스부회장 유지를 기리기 위해 2021년 제정됐다. 올해 시상식은 박부회장 3주기인 4월 25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개최 예정이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 상을 위해 매년 수상자당 1억원 상금을 IVI에 기부하고 있다.

얀 홈그렌 교수는 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의사 겸 세계적 백신학자로, 세계 최초의 효과적인 경구 콜레라 백신을 개발했다. 홈그렌 교수는 콜레라의 발병과 면역 메커니즘에 대해 근본적으로 새로운 이해를 제시했으며, 앤마리 스베너홈(Ann-Mari Svennerholm) 박사와 함께 장내 점막 표면의 주요 항체인 IgA가 콜레라 보호 면역에 중요하다는 사실을 입증해 경구 콜레라 백신 개발의 길을 열었다. 이를 통해 그는 점막면역의 중요성과 OCV의 효과성을 증명하면서 콜레라 팬데믹의 위협에 대한 중요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그는 또 2000년대에 존 클레멘스IVI 초대 사무총장과 함께 기존 OCV인 ‘듀코랄’의 가격 및 접종상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저소득국가 주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콜레라를 예방할 수 있는 개량형 OCV인 '샨콜'을 개발하고, OCV의 예방효과를 더욱 증대시키고 콜레라 발병을 억제하는 데 핵심적인 '집단면역'의 개념을 입증했다. 그 결과 세계보건기구(WHO)는 2010년 콜레라 창궐 국가에 OCV의 사용을 처음으로 권고했고, WHO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는 공동으로 전 세계 콜레라 위기 시 사용할 수 있는 OCV 비축분을 만들었다. 이제 OCV는 깨끗한 식수 및 위생 개선과 함께 WHO ‘2030 콜레라퇴치 로드맵’ 전략의 핵심 수단이 되고 있다.

바니 그레이엄 교수는 미국 아틀랜타 모어하우스의과대학 의학, 미생물학, 생화학, 면역학 교수로서 세계적 권위의 면역학 및 바이러스 백신 학자다. 그레이엄 교수는 바이러스 발병 기전 및 백신 개발 분야 획기적 연구와 구조기반 백신 설계 및 mRNA 기술에 대한 리더십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그는 RSV 발병 기전 및 면역의 이해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기 위한 원자 수준의 구조, 단백질 공학, mRNA 전달 기술을 적용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또 에이즈바이러스, 에볼라, 치쿤구니아에 대한 백신과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평가,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인플루엔자, 지카, 파라믹소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신규 백신 개발 연구도 수행했다.

그레이엄 교수는 구조생물학자인 제이슨 맥렐란 교수와 협력하면서 먼저 RSV와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스파이크단백질의 프리퓨전(prefusion) 형태를 안정화하는 획기적인 방법을 개발했고, 이 방법은 나중에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에 적용됐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백신연구센터(VRC) 내 그의 연구실은 팬데믹 동안 모더나사와 협력해 백신 기술을 발전시켰고, 그와 맥렐란 교수는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한 스파이크 단백질 설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제이슨 맥렐란 교수는 텍사스대학교 오스틴캠퍼스 분자생명과학과 교수로, 바이러스 및 세균 단백질 분야의 선도적인 연구자다. 단백질 구조와 기능을 이해하고, 프리퓨전 단백질들을 안정화하는 변형 개발 분야에서  수십억 명을 괴롭히는 치명적인 병원체들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맥렐란 교수 기술은 수백만 명 생명을 구한 주요 코로나19 백신(화이자/바이오엔텍,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에 필수적인 요소이며, 그의 연구팀이 설계한 단백질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과 어린이와 노인에게 특히 위험한 RSV 백신 핵심 요소가 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올해 박만훈상을 수상하신 모든 분들께 축하와 감사의 마음 전한다”며, "IVI와 장티푸스 백신을 공동 개발하는 등 백신의 개발을 통해 글로벌 보건 증진에 힘쓰신 故박만훈 부회장 정신을 계승해 SK바이오사이언스 또한 인류를 위한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수상자는 세계적인 백신 및 보건의료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 박만훈상 선정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선정위원장 겸 IVI 과학자문위원회 위원장인 크리스티안 만들(Christian Mandl) 박사는 "세계적 백신학자와 세계보건 리더 가운데 후보자들을 평가하여 수상자를 선정했다”며 “이번 수상자 선정은 백신학 분야의 획기적인 발견, 경구용 콜레라 백신, mRNA 코로나19 백신, RSV 백신을 포함한 새로운 백신 개발, 그리고 이러한 백신이 전 세계인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그들의 특별한 공로에 대한 인정”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국제백신연구소 -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 2024년 수상자 선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국제백신연구소 -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상’ 2024년 수상자 선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