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헬스,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 심장질환 높이는 유전자 변이 발견
용인세브란스병원 정동혁 교수팀과 공동 연구 결과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 등재
입력 2024.02.28 09:1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비알코올성 지방간 보유 환자군 (wNAFLD)와 비환자군 (wo NAFLD) 에서 심장질환 위험을 높이는 유전지표 발굴을 위한 '전장유전체상관성분석' 결과표.©테라젠헬스

테라젠헬스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자 변이를 찾아 국제 학술지에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에 대한 유전변이 발굴 및 그 유전변이들과 식습관의 잠재적 상호작용 연구(Genetic Variants Linked to Myocardial Infarction in Individuals with Non-Alcoholic Fatty Liver Disease and Their Potential Interaction with Dietary Patterns)’라는 제목으로 영양연구 분야의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게재됐다.

테라젠헬스 선행기술연구소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정동혁 교수팀과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질병관리청 인체자원 은행에서 확보한 한국인 유전체역학조사사업 코호트(KoGES) 자료를 활용, 약 4만5000명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군 내에서 심장질환의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지표를 발굴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를 통해 테라젠헬스와 정 교수팀은 총 9개 유전자의 좌위(座位, 유전자가 체내 염색체상에서 위치하는 자리)를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 논문에 따르면 이 중 인슐린 분비와 관련성이 있는 ‘SORCS2’라는 유전자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 위험을 높이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문의 주저자로 참여한 테라젠헬스 홍경원 선행기술연구소장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국내에서 유병률이 30%에 달하지만, 일반적으로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도 관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나타난 것처럼 ‘SORCS2’ 유전자 변이를 보유한 경우에는 심장질환 위험도 관리에 특별히 더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테라젠헬스 정재호 대표이사는 “이번 국제 학술지 발표는 지난해 테라젠헬스가 출범한 이후 첫 연구 성과로, 학술적 근거가 될 수 있는 자체 연구를 지속해 국내 유전자검사를 선도하고 신뢰도를 높여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테라젠헬스,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 심장질환 높이는 유전자 변이 발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테라젠헬스,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 심장질환 높이는 유전자 변이 발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