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8년만 첫 흑자 달성
지난해 2Q 당기순익 흑자…올해 수주 잔고 100억 달성 ‘가파른 증가세’
입력 2024.02.15 09:4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좌측부터 1공장~4공장.©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현덕훈)는 직전분기 당기순이익이 18억원으로 8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한 깜짝실적을 14일 공시했다. 

결산기가 6월인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이번에 반기보고서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2분기 매출 7.5억원에 모회사인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의 바이오시밀러 임상제품 생산대금 105억원이 공동개발계약에 따라 기타수익으로 인식되면서 당기순이익이 흑자로 돌아섰다.

회사 관계자는 “2분기의 실제 매출이 112.5억원에 달한다”면서 “올 1월 체결한 셀트리온과의 90억원 규모 계약이 8월에 생산이 완료됨에 따라 실적이 본격적으로 턴어라운드하는 퀀텀점프를 달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의 매출처는 △모회사인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의 파이프라인 생산과 △국내외 주요 거래처로 크게 나뉜다. 먼저 회사는 연구개발, 임상, 제조까지 아우르는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그룹의 풀밸류체인(Full Value Chain) 전략에 따라 바이오시밀러 HD201과 HD204 관련 공동개발계약을 맺고 임상제품을 생산해왔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의 이 제품 생산이 회계상 기타수익으로 잡히는 이유다. 

또한 퍼스트 인 클래스 췌장암 항체신약 PBP1510은 매출계정으로 잡히기 때문에 임상제품 생산분이 분기 매출에 포함됐다. 현재 유럽 의약품청(EMA)품목허가 심사가 순항 중인 HD201과 3상 임상 완료가 목전인 HD204가 상용화되면 계약한 파트너사들과의 라이선스 아웃 금액도 즉시 매출로 들어오게 된다. 또한 HD201의 품목허가 심사가 끝나면 EU GMP를 갖춘 1캠퍼스에서 파트너사들의 요청에 따라 HD201의 상용화 제품 생산을 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 입장이다.

2023년 실적.©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우선 올해 첫 시작을 한 셀트리온과의 90억원 계약이 8월까지 전량 생산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33억원의 매출을 퀀텀 점프하며 현재 수주 잔량만 최소 100억원 이상의 매출이 확보된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 9월 회사와 ‘글로벌 CDMO 공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한 닥터레디스와의 계약도 추가될 예정이다. 닥터레디스는 지난해 연 매출 4조원를 기록한 인도top3 규모의 거대 제약사로서 현재 양사간 실질적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현덕훈 대표는 “지난해 4공장까지 PPQ를 마치고 15만4천리터의 글로벌 공장 규모에 대한 홍보를 중점적으로 진행해 온 것과 달리, 올해는 대규모 트랙 레코드를 시작으로 추가 수주를 위한 국내외 영업 활동을 치열하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당사의 실적은 분기마다 자체 실적을 경신하는 상황으로 지금이 우리 회사 매출 최저점이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글로벌 CDMO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8년만 첫 흑자 달성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8년만 첫 흑자 달성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