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삼일제약,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판권 계약 체결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아멜리부)이어 안과질환 치료제 판매 협력 확대
입력 2024.02.01 08:12 수정 2024.02.01 08:4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와 삼일제약(대표이사 허승범 회장)은 안과질환 치료제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애플리버셉트) 국내 판매를 위한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SB15’는 미국 리제네론(Regeneron)이 개발한 ‘아일리아(Eylea)’ 바이오시밀러다. 아일리아는 혈관내피생성인자(VEGF: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에 결합해 신생혈관 형성을 억제하는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 치료제로, 연간 글로벌 시장 매출 규모는 약 12조원(96억 4,740만 달러)에 달한다.

황반변성이란 안구 망막 중심부 신경조직인 황반(yellow spot, 黃班)의 노화, 염증 등으로  시력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으로서, 심할 경우 실명을 유발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삼일제약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판매 협력은 이번이 두 번째다. 양 사는 2022년 6월 루센티스(Lucentis) 바이오시밀러 ‘아멜리부’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2023년 1월부터 국내 시장에서 판매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당사가 보유한 연구개발 역량과 삼일제약이 가진 영업∙마케팅 전문성의 시너지를 더욱 고도화할 수 있게 됐으며, 더 많은 국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삼일제약 허승범 회장은 “'아멜리부'의 협력을 통한 양사간 신뢰를 바탕으로 SB15 국내 유통 및 판매 계약을 체결하게 됨에 따라 망막 질환영역 치료 옵션이 더욱 확대됐다”며 “안질환 시장 내 삼일의 강점을 백분 활용하여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SB15의 효과 및 안전성을 적극 알려 망막질환 환자분들께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20년 6월부터 2022년 3월까지 미국, 한국 등 10개국에서 습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nAMD: Neovascular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환자 449명을 대상으로 SB15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시력안과학회(ARVO: Association for Research in Vision and Ophthalmology) 연례 학술대회에서 공개한 임상 3상 최종 결과를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과 광범위한 비교 연구를 바탕으로 한 의약품 효능, 안전성 등 임상의학적 동등성을 확인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성바이오에피스-삼일제약,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판권 계약 체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성바이오에피스-삼일제약,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판권 계약 체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