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원주연세의료원, '재생의학 심포지엄' 성료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순항
입력 2023.12.18 19:3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원주연세의료원-파미셀 재생의학심포지엄’ 현장.©파미셀

파미셀(김현수 대표)은 지난 16일에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재생의학연구소와 ‘원주연세의료원-파미셀 재생의학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파미셀과 원주연세의료원은 정기적으로 연 2회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은 공인덕 원주의과대학 학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만성간질환치료 중 부동맥 내피세포를 대상으로 하는 중간엽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의 개발 △줄기세포와 기계학습 △세균 성장에서 뉴클레오시드 첨가 효과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진행된 두 번째 세션에서는 어영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부원장이 좌장을 맡아 △파미셀의 미래, Pharmicell Ver.2.0 △메디컬 리서치를 위한 머신러닝 △L-RNA 뉴클레오사이드의 제조 기술 개발에 대한 발표와 토의가 이뤄졌다.

특히 파미셀의 연구현황을 공유한 두 번째 세션에서는 기존 1차 이상의 표준항암치료에 실패한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골수유래 수지상세포인 셀그램DC-WT1과 면역관문억제제인 펨브롤리주맙(제품명 키트루다)의 병용투여를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임상연구를 소개했다. 이 연구를 통해 췌장암뿐 아니라 다른 고형암에도 적용될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바이오케미컬 사업부에서 개발한 화학 원료를 첨가해 세포배양배지의 핵심 고가 원료인 FBS(Fetal Bovine Serum, 우태아혈청)를 반으로 줄인 Half-Serum™ DMEM의 우수성을 SCI급 국제 저널(Scientific Reports)에 투고한 결과를 공유했다.

강연자로 나선 파미셀 임지선 박사는 “줄기세포치료제 연구는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 효능을 강화시킨 치료제를 개발하는 방향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면서 “파미셀도 셀그램을 환자 개인에게 맞춤화된 치료 후 반응을 예측하는 플랫폼을 개발해 효과를 극대화하는 ‘차세대 셀그램’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 박사는 “이 연구는 인간의 유전정보를 구축한 후 비교를 해 통합 분석하는 시험 방법인 다중오믹스 분석과 AI 빅데이터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라며 "‘차세대 셀그램’은 ‘예측 가능한 환자 맞춤형 치료제’로서 난치성 질환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미셀-원주연세의료원, '재생의학 심포지엄' 성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미셀-원주연세의료원, '재생의학 심포지엄' 성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