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3분기 누적 매출 톱5 삼바∙셀트리온∙유한양행∙GC녹십자∙종근당
전년 比 코스피 6.9%, 코스닥 8.2%↑...코스피 평균 4549억원, 코스닥 1284억원
입력 2023.12.06 06:00 수정 2023.12.15 11:0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올해 3분기까지 상장 제약바이오사들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약업닷컴이 2023113분기 보고서(연결기준 상장 81개 제약바이오사(코스피 41개사코스닥 40개사)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3분기까지 누적 매출 평균은 코스피 4549억원코스닥 128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전년동기 대비 6.9%, 8.2% 증가한 수치다. 3분기 매출 평균은  코스피 1632억원코스닥 43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했다.

 

◇코스피 제약바이오사(41개사)

코스피 기준 20233분기까지 9개월 누적 매출은 삼성바이오로직스(26211억원), 셀트리온(17938), 유한양행(14218억원), GC녹십자(12217억원), 종근당(11648억원), 광동제약(11301억원), 한미약품(1685억원), 대웅제약(1135억원), 보령(6284억원), 제일약품(5467억원순이다.

9개월 누적 전기대비 증감률을 보면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34.4%), 삼성바이오로직스(+28.8%), 일성신약(+27.1%), SK바이오팜(+24.4%), 환인제약(+17.2%), 명문제약(+13.0%), 보령(+12.4%), 경보제약(+12.0%), 현대약품(+11.2%), JW중외제약(+10.7%) 등이다.

코스피 기준, 3분기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한 곳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134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4% 늘었다.

이어 셀트리온(6723억원, +4.1%), 유한양행(4831억원, +11.9%), GC녹십자(4394억원, -4.4%), 종근당(4036억원, +5.1%), 광동제약(3978억원, +5.3%), 한미약품(3646억원, +6.6%), 대웅제약(3409억원, +2.7%), SK바이오사이언스(2318억원, +154.6%), 보령(2083억원, +5.3%) 순이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매출 상승을 이뤄낸 반면, GC녹십자는 10위권 기업 중 유일하게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

직전 2분기 대비 매출 증가율이 가장 큰 기업은 SK바이오로직스(+775.5%)셀트리온(+28.3%), 삼성바이오사이언스(+19.4%), 일양약품(+17.9%), SK바이오팜(+17.3%), 종근당바이오(+8.6%), 삼일제약(+6.5%), 한미약품(+6.4%), 광동제약(+6.0%), 영진약품(+4.1%) 등이 뒤를 이었다코스피 전체 평균은 전년동기 대비 8.2% 성장했다.

SK바이오로직스는 미주 매출이 1663억원 증가하며 전기 대비 2053억원 늘었고셀트리온은 셀트리온헬스케어(종속기업 포함거래액이 1233억원 늘며 전기보다 1483억원 증가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유럽 매출이 2107억원 늘며 전기 대비 1678억원 증가했고일양약품은 전문의약품 매출이 103억원 늘며 전기보다 153억원 증가했다. SK바이오팜은 미국 매출이 122억원 늘면서 전기보다 133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 상위 기업들을 살펴보면 SK바이오로직스(+154.6%),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25.7%), 환인제약(+19.2%), 삼성바이오로직스(+18.4%), 명문제약(+17.2%), 삼일제약(+13.7%), 팜젠사이언스(+13.3%), 일성신약(+13.0%), 종근당바이오(+12.6%), 유한양행(+11.9%) 등이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는 용역매출 21억원상품매출 11억원이 늘며 전년비 41억원이 증가했고환인제약은 정신신경용제 매출이 69억원 늘며 전년비 95억원 증가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유럽 매출이 1558억원 늘어 전년 대비 1609억원 증가했고명문제약은 지배기업 매출이 41억원 증가해 전년보다 63억원 늘었다.

 

◇코스닥 제약바이오사(40개사)

코스닥 20239개월 누적 매출은 HK이노엔(6048억원), 동국제약(5431억원), 휴온스(4068억원), 휴젤(2308억원), 파마리서치(1910억원), 안국약품(1695억원), 에스티팜(1644억원), 테라젠이텍스(1595억원), 동구바이오제약(1537억원), 대한뉴팜(1536억원순이다.

9개월 누적 전기대비 증감률을 보면 엔지켐생명과학 (+164.3%), 엘앤씨바이오(+40.4%), 제테마(+36.4%), 파마리서치(+35.4%), 휴메딕스(+27.7%), 삼아제약(+24.7%), 케어젠(+23.6%), 진양제약(+19.9%), CMG제약(+19.1%), 이수앱지스(+17.8%) 등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바이오유지부문 매출이 264억원 늘며 전년비 328억원이 증가했고엘앤씨바이오는 국내법인 인체조직이식제 52억원의료기기 48억원 늘면서 전년 대비 149억원 증가했다.

제테마는 국내 매출 26억원수출 90억원 증가로 전년비 116억원 늘었으며파마리서치는 의료기기 292억원, 화장품 152억원의약품 64억원이 늘어 전년 대비 499억원 증가했다휴메딕스는 내수 187억원수출 63억원이 증가하며 전년비 250억원 늘었다

한편 코스닥 기준, 3분기 매출 상위 10개 기업은 HK이노엔(2156억원), 동국제약(1764억원), 휴온스(1382억원), 휴젤(848억원), 파마리서치(688억원), 메디톡스(587억원), 에스티팜(559억원), 테라젠이텍스(556억원), 안국약품(554억원), 동구바이오제약(529억원이다.

직전 2분기 대비 매출 증가율이 가장 큰 기업은 신일제약(+41.0%)이다이어엘앤씨바이오(+24.7%), 엔지켐생명과학(+13.4%), 메디톡스(+13.3%), 아이큐어(+6.1%), HK이노엔(+5.5%), 진양제약(+4.4%), 휴젤(+4.0%), 테라젠이텍스(+3.9%), 서울제약(+3.5%) 등이 매출 증가율 10위 권에 들었다.

신일제약은 의약품 부문 매출이 74억원이 늘었고엘앤씨바이오는 국내법인 의료기기 매출이 39억원이 늘어 전기 대비 41억원 증가했다엔지켐생명과학은 원료의약품 15억원바이오유지 6억원 매출이 증가해 전기비 23억원 늘었다

메디톡스는 국내 매출 21억원아시아 매출 23억원 증가로 전기비 69억원이 늘었다아이큐어는 제약 3억원화장품 6억원이 늘면서 전기비 9억원이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 상위 기업은 엔지켐생명과학 (+251.1%), 엘앤씨바이오(+60.8%), 파마리서치(+49.0%), 경남제약(+25.7%), 신일제약(+24.7%), 휴메딕스(+24.3%), 휴젤(+20.0%), 제테마(+18.1%), 테라젠이텍스(+16.2%), 휴온스(+12.2%) 등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2023년 3분기 누적 매출 톱5 삼바∙셀트리온∙유한양행∙GC녹십자∙종근당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2023년 3분기 누적 매출 톱5 삼바∙셀트리온∙유한양행∙GC녹십자∙종근당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