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의협,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 논의
29일 ‘의료현안협의체’ 19차 회의 개최
입력 2023.11.30 09:5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는 29일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의료현안협의체’ 제19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고위험‧고난도 의료행위 등 필수의료 분야에 대한 수가 개선 필요성을 강조해 온 의사협회 의견을 반영해,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복지부는 이날 회의에서 그간 필수의료 분야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보상 강화정책을 추진해 왔다고 전했다. 또 앞으로도 공급 부족‧수요 감소 의료분야를 비롯한 집중 투자필요 분야를 발굴해 재정 투입 확대 등 적극적인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보상 강화방안도 지속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복지부와 의협은 단기적인 필수의료 보상방안 마련과 중‧장기적인 보상체계 개선 등 다각적인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정책을 지속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적정 보상 외에 상급종합병원의 경증환자 쏠림 완화, 의료기관 기능에 맞는 의료이용 유도 등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을 포함한 종합적 정책이 함께 마련돼야 필수‧지역의료가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다음번 회의에서는 그간 의료계가 최우선 과제로 제시해 온 의료사고 법적부담 완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앞으로 의대정원 논의의 원칙과 기준, 양측이 생각하는 의사정원에 관한 과학적‧객관적인 데이터를 각자 정리해 충분히 논의하기로 했다.

다음에 열릴 ‘의료현안협의체’ 제20차 회의는 다음달 6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복지부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 김한숙 보건의료정책과장, 송양수 의료인력정책과장, 임강섭 간호정책과장, 정성훈 보험급여과장이, 의협에서는 양동호 광주광역시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이승주 충청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박형욱 대한의학회 법제이사, 서정성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함께 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복지부-의협,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 논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복지부-의협,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 논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