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비축·예방접종 시 ‘국내 생산 의약품’ 우선 구매 이뤄지나
국민의힘 최영희 의원, 제약산업육성법 개정안 대표발의
입력 2023.11.28 10:39 수정 2023.11.28 10:4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국민의힘 최영희 의원. ⓒ약업신문    

제약산업육성법에 의약품 자급화 촉진계획을 포함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민의힘 최영희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최근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약산업 발전기반 조성과 국제경쟁력 강화를 촉진하기 위해 5년마다 제약산업 육성을 위한 주장기적 목표 등 내용을 포함한 ‘제약산업 육성‧지원종합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와 같은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백신과 필수의약품 등을 자력으로 개발‧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국가간 제약산업 육성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우리나라도 제약주권을 굳건히 확립해 제약강국으로 도약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최영희 의원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의약품 비축사업이나 예방접종사업을 실시할 때 국내 생산 의약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제약산업육성‧지원종합계획 내용에 의약품 자급화 촉진계획을 포함함으로써 제약주권 확립에 기여하려는 것이라고 법안 추진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개정안에는 국내 생산 의약품 우선 구매 근거와 함께, 이의 범위와 우선 구매 절차 및 국내 생산 의약품 판단 기준 등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는 조항을 신설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품 비축·예방접종 시 ‘국내 생산 의약품’ 우선 구매 이뤄지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약품 비축·예방접종 시 ‘국내 생산 의약품’ 우선 구매 이뤄지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