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SCI 저널에 新기전 '클락슨 병 치료제' 동물모델 효능 확인 결과 게재
'ISCLS' 전임상 결과 SCI 저널 'Science Advances'(IF 13.6) 게재
입력 2023.11.22 10:09 수정 2023.11.22 10: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파멥신은 개발 중인 TIE2 활성 항체치료제 ‘PMC-403’의 특발성 전신 모세혈관 누출증후군(ISCLS) 마우스모델에서 치료 효능이 입증됐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전임상 연구 결과는 최고 권위 학술지 중 하나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IF 13.6)에 게재됐다.

TIE-2 활성화 항체 'PMC-403'은 질병 등으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변한 혈관을 다시 정상화시킨다. 이를 통해 혈관누수, 혈관염증과 연관성이 있는 약 150여종의 다양한 희귀질환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파멥신은 PMC-403에 대해 올해 초 카이스트와 함께 혈관 정상화 기전을 확립한 논문을 의과학 분야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 지난 2월에는 전신 모세혈관 증후군(SCLS) 적응증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OrphanDrug Designation, ODD)을 지정받은 바 있다.

이번 논문은 미국 국립보건원(NIH) 폐·혈관염증 분야 임상 총괄 책임자인 커크 드루이(Kirk Druey) 박사와의 공동연구 결과다. 히스타민에 의해 유도된 ISCLS(클락슨 병/특발성 전신 모세혈관 누출 증후군)의 마우스 모델에서 혈관 누출 완화 및 이에 따른 생존율 증가와 인플루엔자에 노출된 마우스에 대한 치료 및 혈관 누출 감소 효능에 관한 결과가 담겼다. 

논문 제목은 '클락슨 질환 모델에서 TIE-2 활성화 단일클론 항체의 혈관누출 감소 효능(A ligand-independent Tie2-activating antibody reduces vascular leakage in models of Clarkson disease)'다.

클락슨 병(Clarkson's Disease)로도 알려진 ISCLS는 일시적 전신 혈관내피세포의 기능 이상에 의해 체액과 단백질 등이 혈관 내에서 결체조직으로 급격하게 빠져나가는 중증 전신 질환이다. 저혈압, 부종, 저알부민혈증의 증상을 동반한다. 정확한 원인은 잘 알려지지 않았으며,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어 급성 발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30%에 이르는 중증 희귀질환이다. 최근 들어 ISCLS와 코로나 19를 포함한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과의 연관성이 많이 언급되며 치료제 개발에 대한 수요가 더욱 증가하고 있다.

파멥신의 유진산 대표이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TIE-2 활성화 항체의 혈관 질환에 대한 효능과 확장 가능성을 설명할 수 있는 중요한 연구 결과를 확보했다”면서 “확보된 전임상 결과와 ODD 지정을 활용해 공동 임상연구 파트너를 찾아 ISCLS 치료제가 신속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멥신, SCI 저널에 新기전 '클락슨 병 치료제' 동물모델 효능 확인 결과 게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멥신, SCI 저널에 新기전 '클락슨 병 치료제' 동물모델 효능 확인 결과 게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