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누가 잘했나?" 점점 벌어지는 제약바이오 ESG 격차
ESG 경영 속도내는기업만큼, 시류 외면한 기업늘며 격차 벌어져
입력 2023.11.02 06:00 수정 2023.11.02 06: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제약바이오 업계 기업 간 ESG 평가등급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아이클릭아트

제약바이오 기업 간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평가등급 격차가 점점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ESG 관행 개선과 관련 정보 공개를 선제적으로 실천해 온 기업들은 전년 대비 평가결과가 상향되는 경향을 보였으나, ESG 경영 인식이 상대적으로 낮은 기업들은 예년과 큰 차이가 없어 상·하위권 기업의 격차가 점차 커지고 있다.

한국ESG기준원(KCGS)은 국내 기업의 2023년도 ESG 등급을 최근 공표했다올해는 상장회사 987사를 대상으로 ESG를 평가하고비상장 금융회사 62사는 지배구조만 평가해 ESG 등급을 부여했다.

KCGS는 매년 △S(탁월) △A+(매우 우수) △A(우수) △B+(양호) △B(보통) △C(취약) △D(매우 취약 7등급으로 분류해 공표한다.

책정 결과올해도 통합 S등급 기업은 없었다제약바이오 기업 중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케미칼 2개사가 통합 A+등급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환경 A, 사회 A, 지배구조 A+ 받았고, SK케미칼은 환경 A+, 사회 A+, 지배구조 A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통합 A등급에서 올해  단계 상승했다회사는 지배구조 투명성 강화를 위해 노력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1 ESG 위원회를 신설한 이래 ESG 전담 조직을 꾸려 ESG 경영 체계 구축  책임 강화에 나섰다

이와 함께 ISO 37001 인증(부패방지 경영)으로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고 사외이사 중심의 위원회  이사회 구성을 단행하며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제고했다.

SK SK케미칼을 비롯해 무려 5 계열사가 A+ 등급을 받으며 ESG A+ 부문을 싹쓸이했다

통합 A등급에는 LG화학,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팜동아쏘시오홀딩스동아에스티유한양행일동홀딩스한독, HK이노엔에스티팜  10개사가 이름을 올렸다.

한독은 지난해 통합 B+ 등급에서 한단계 상승했다. 1964 국내 최초 기업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인 한독의약박물관을 설립해 의약유물을 수집보존전시하고 있는 것과 생산공장이 있는 충북 음성군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산업관광 활동에 협력해온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HK이노엔은 이해관계자와 동반 성장을 목표로 지역 상생  협력업체와 소통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ESG 성과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동아쏘시오그룹 계열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동아에스티에스티팜 3사는 사이 좋게 A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동아쏘시오그룹은 앞으로도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사회책임경영 활동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반적으로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ESG 등급이 개선됐지만 여전히 취약 등급인 C등급을 받은 기업들도 적지 않았다

광동제약국제약품동성제약동화약품명문제약삼일제약삼진제약이연제약일성신약일양약품제일약품제일파마홀딩스하나제약현대약품, CJ바이오사이언스, HLB제약동국제약레고켐바이오메드팩토셀트리온헬스케어신라젠알테오젠에이비엘바이오엘앤씨바이오이오플로우차바이오텍코오롱생명과학헬릭스미스 등은 C등급에서 이름을 확인할  있었다.

과거엔 거의 찾아볼  없었던 매우취약 등급인 D등급에도 올해는 많은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이름을 올렸다삼성제약신풍제약유유제약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오리엔트바이오진원생명과학파미셀팜젠사이언스나노엔텍네이처셀메디톡스메지온바이넥스바이오니아박셀바이오삼천당제약셀리버리셀트리온제약에스티큐브엔케이맥스오스코텍유바이오로직스제넥신젬백스카나리아바이오한국비엔씨현대바이오 등이 D등급을 받은 .

반면  2021년 회계 처리기준을 위반해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고담당 임원이 해임 권고받으면서 최하위 등급인 D등급을 받았던 씨젠은 친환경 운송포장박스 개발·인권경영선언 등 환경·사회 부문 개선을 이뤄내면서 올해는 통합 B+ 등급을 받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해온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2022년 대폭 개정된 평가에 제대로 대응해 등급 향상을 이뤄냈지만아직도 적지 않은 기업들은 ESG 관행 개선이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ESG 경영은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기에 이제는 외면하지말고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누가누가 잘했나?" 점점 벌어지는 제약바이오 ESG 격차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누가누가 잘했나?" 점점 벌어지는 제약바이오 ESG 격차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